‘4월 이어 5월에도’…또 오르는 도시가스 요금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유통

print

‘4월 이어 5월에도’…또 오르는 도시가스 요금

가스공사, 미수금 해소…월 2450원씩 오를 듯

 
 
서울의 한 주택가의 도시가스 계량기의 모습. [연합뉴스]

서울의 한 주택가의 도시가스 계량기의 모습. [연합뉴스]

이달 1일 인상된 도시가스 요금이 내달에 또 다시 오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내달 1일부터 민수용(주택용·일반용) 도시가스 요금을 8.4~9.4% 인상한다고 29일 밝혔다.  
 
정부는 올해 5월, 7월, 10월 등 세 차례에 걸쳐 도시가스 정산단가를 단계적으로 올린다고 예고한 바 있다. 한국가스공사의 미수금이 지난해 말 기준으로 1조8000억원에 달하면서 이를 일부 해소하기 위함이다.  
 
미수금은 가스공사가 수입한 LNG 대금 가운데 요금으로 회수하지 못한 금액을 말한다. 지난해 LNG 수입단가 상승에도 물가 안정 등을 고려해 인상을 억제한 부분을 올해 반영한다는 것이다.  
 
도시가스 요금은 LNG 수입단가인 원료비(기준 원료비+정산단가)와 도소매 공급업자의 공급 비용 및 투자 보수를 합한 도소매 공급비로 구성된다. 이 가운데 원료비의 정산단가를 내달부터 메가줄(MJ·가스 사용 열량단위)당 1.23원씩 인상한다는 것.  
 
산업부는 정산단가 인상 등을 고려해 매년 5월에 정하는 민수용 도매 공급비는 주택용과 일반용 모두 각각 0.1%, 0.3% 인하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가구당 평균 도시가스 요금은 월 2만9300원에서 3만1750원으로 2450원씩 오를 것이라는 게 산업부 측의 설명이다.  
 

이창훈 기자 lee.changh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