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 조정위’ 활동 연장 여부 29일 결정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 조정위’ 활동 연장 여부 29일 결정

옥시·애경 제외 7개 기업과 피해자단체 연장 동의

 
 
이달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애경타워 앞에서 열린 애경 불매운동 기자회견에서 가습기살균제피해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이달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애경타워 앞에서 열린 애경 불매운동 기자회견에서 가습기살균제피해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이달 말 활동을 종료할 예정이던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를 위한 조정위원회’가 29일 활동 기한 연장 여부를 결정한다.
 
조정위 등에 따르면 옥시레킷벤키저와 애경산업을 제외한 7개(SK케미칼, SK이노베이션, LG생활건강, 이마트, 롯데쇼핑, 홈플러스, GS리테일) 가습기살균제 가해 기업과 피해자단체 등은 당초 이달 말로 예정됐던 조정 종료 기한을 연장하는 데 동의했다.
 
재원 분담 비율이 가장 높은 옥시와 애경은 이 논의에 불참했다. 조정위는 이들 기업의 의견을 추가로 듣고 29일 회의를 열고 연장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업계에서는 옥시와 애경이 참여하지 않아도 조정위 활동은 연장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그러나 이 경우 조정위의 원 조정안대로 조정이 진행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앞서 조정위는 지난달 9개 기업이 최소 7795억원에서 최대 9240억원으로 추산되는 분담금을 마련하는 조정안을 마련했다. 그러나 이 분담금 가운데 60%가량을 책임져야 하는 옥시와 애경이 이에 동의하지 않으면서 조정안은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이날 조정이 연장되면 기업들과 피해자가 만나 지원 방안을 다시 논의할 예정이다. 이 경우에도 재원 분담 비율이나 지원금 등에서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 조정은 어려울 수 있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