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대 기업, 코로나19 이전 수준 실적 회복…차입금은 늘어"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100대 기업, 코로나19 이전 수준 실적 회복…차입금은 늘어"

전경련, 코로나 이전‧이후 대기업 실적 비교
"대외 불확실성 대비해 현금 보유"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빌딩 모습.[연합뉴스]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빌딩 모습.[연합뉴스]

국내 주요 대기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실적을 회복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코로나19 이전(2018∼2019년)과 이후(2020∼2021년) 국내 매출 100대 기업의 실적을 비교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2년간 매출액과 영입이익 누계가 각각 1666조5000억원, 130조원으로 2년 전 보다 각각 5.8%, 5.9% 늘었다.  
 
삼성전자·SK하이닉스를 제외한 매출액은 1228조4000억원으로, 코로나19 사태 직전보다 3.7%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60조8000억원을 기록하며 43.4%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대기업의 실질 투자는 감소했다. 100대 기업의 투자액은 149조2000억원으로 코로나19 사태 이전보다 8.6% 증가했지만,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투자를 제외하면 11.4% 감소한 것이다.  
 
두 회사는 매출과 영업이익, 투자금액이 다른 기업보다 압도적으로 많아 통계에서 따로 계산하는 일이 많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지난 2년간 투자액은 63조9000억원으로 100대 기업 전체 투자금액의 40%를 웃돈다.  
 
전경련은 대기업이 양호한 실적을 냈지만, 대내외 불확실성이 커지며 투자를 미루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18.0%), 정보·통신(14.4%), 의약품(8.3%) 분야의 투자가 늘었다.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트렌드 수혜를 누린 셈이다. 반면 유통(-85.1%), 운수·창고(-23.7%), 음식료(-20.1%) 등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대면 업종 투자는 크게 줄었다.  
 
대기업이 현금 확보에 힘을 기울이면서 부채도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전경련은 최근 100대 기업이 영업활동으로 벌어들인 현금이 총 244조6000억원이었지만, 총차입금은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말보다 23조7000억원(9.7%)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투자(189조1000억원)와 배당·이자(59조5000억원)로 지출을 늘리면서 보유 현금이 줄자 차입을 늘린 것으로 풀이된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올해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글로벌 통화긴축 등으로 기업이 당면한 불확실성이 지난해보다 더욱 확대됐다"며 "세제지원과 규제개혁으로 기업들이 경영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병희 기자 yi.byeonghe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