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북항 146년만에 시민의 품으로…공원·화원 개방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정책이슈

print

부산 북항 146년만에 시민의 품으로…공원·화원 개방

부산항만공사, 4일 재개발구역 내 공공시설 개방

 
 
부산항 북항 조감도, [사진 부산시]

부산항 북항 조감도, [사진 부산시]

부산항만공사가 4일 부산항 북항 1단계 재개발구역 내 공공시설을 개방한다.

 
부산항만공사에 따르면 이번에 개방하는 곳은 문화공원 2호와 3호, 1.3㎞ 길이의 경관수로, 폭 60m의 보행데크 등 약 19만㎡다. 앞서 부산항만공사는 지난해 12월 2만6000㎡ 규모의 문화공원 1호를 개방했다.

 
이와 함께 랜드마크 부지 8만9000㎡에 유채꽃 등 도심 야생화단지도 마련했다.

 
북항은 1876년 강화도 조약과 이에 따른 부산항 개항 이후 146년간 닫혀 있었다.

 
국내 수출입 전진 기지 역할을 해온 북항은 2006년 부산신항 개항으로 역할이 줄었다. 이에 이곳을 시민을 위한 공간으로 조성하는 재개발 사업이 2008년 시작됐다.

 
이 사업은 153만㎡ 부지에 2조4000억원을 투자하는 국내 첫 대규모 항만 재개발 사업이다.

 
북항 1단계 재개발을 추진하는 부산항만공사는 이번 공공시설 개방에 맞춰 이달 8일까지 재개발 현장을 둘러보는 스탬프 투어와 변화한 현장을 볼 수 있는 역사 사진전을 개최한다.

 
이벤트 계단 앞과 잔디광장에 설치된 야외 담장에는 관람객이 꽃을 꽂을 수 있는 꽃꽂이 담장도 설치한다.

 
공공시설은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개방되며,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부산역과 연결된 보행데크를 통해 접근할 수 있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