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 中 연구진, 자율적으로 편대비행 가능한 드론 테스트 성공 - 이코노미스트

Home > 국제경제 > 차이나 포커스

print

[과학기술] 中 연구진, 자율적으로 편대비행 가능한 드론 테스트 성공

[과학기술] 中 연구진, 자율적으로 편대비행 가능한 드론 테스트 성공

(중국 항저우=신화통신) 중국 연구진이 미지의 복잡한 환경 속에서도 자율적으로 편대비행이 가능한 드론 테스트에 성공했다. 해당 연구성과는 로봇공학 분야의 세계적 학술지 사이언스 로보틱스(Science Robotics)에 표지 논문으로 5일 게재됐다.
중국 저장대학 연구진이 자율 편대비행 테스트에 활용한 초소형 드론. (저장대학 제공) 

중국 저장대학 연구진이 자율 편대비행 테스트에 활용한 초소형 드론. (저장대학 제공) 

푸른 빛을 띤 초소형 드론 한 편대가 울창한 대나무 숲속을 자유자재로 누볐다. 이 성과는 저장(浙江)대학 제어과학·공정학원, 동 대학 후저우(湖州)연구원 연구팀에 의해 완성됐다. 이들은 작고 가벼우며 자율적으로 제어할 수 있고 무리를 이룰 수 있는 드론 비행 시스템을 개발했다. 해당 드론은 손바닥 크기에 불과하고 콜라 한 캔의 무게보다도 가벼운 것이 특징이다.
쉬차오(許超) 저장대학 제어과학·공정학원 교수는 "드론을 위한 '스마트 브레인'을 만들었다"며 프로세서는 비록 엄지손가락 크기에 불과하지만 비행 중에 발생하는 방대한 양의 정보를 독립적으로 계산 및 처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드론을 활용한 대규모 편대비행은 이미 많이 실시돼 왔다. 심지어 위성 위치와 궤적 코드를 활용해 변화무궁한 라이트 쇼도 실현할 수 있다. 하지만 지상에 있는 컴퓨터의 통제를 잃으면 드론은 오합지중에 불과하며 장애물에 부딪혀 떨어지는 것도 시간 문제다.
중국 저장대학 연구진이 자율 편대비행 테스트에 활용한 초소형 드론. (저장대학 제공)

중국 저장대학 연구진이 자율 편대비행 테스트에 활용한 초소형 드론. (저장대학 제공)

저장대학에서 연구·개발한 이 신형 드론에는 시각·계산 시스템이 탑재돼 야외 숲과 같은 복잡한 환경에서 자율적으로 장애물을 피하고 자신의 위치를 파악하며 최적화된 비행경로를 생성할 수 있다.
가오페이(高飛) 저장대학 제어과학·공정학원 박사는 "'스마트 브레인'을 갖춘 초소형 드론이 집단으로 비행 업무를 수행하면 더 정확하게 수색구조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구조대원의 위험도 크게 줄일 수 있다"면서 "지형 탐사 중에도 사람이 접근할 수 없는 지역을 빠르게 모델링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