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메사리 “NFT가 음악 산업 수익구조 공정하게 개선할 것”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재테크

print

美 메사리 “NFT가 음악 산업 수익구조 공정하게 개선할 것”

메사리, ‘NFT는 음악산업에 어떻게 쓰일 수 있을까’ 리포트 발간

 
 
음악 NFT 생태계 이미지. [사진 코빗]

음악 NFT 생태계 이미지. [사진 코빗]

국내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코빗 산하 코빗 리서치센터가 미국 가상자산 분석 기업 메사리의 ‘NFT는 음악산업에 어떻게 쓰일 수 있을까’ 보고서를 번역해 발간했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따르면 메사리는 음악 NFT가 기존 음악 산업의 불합리한 수익 구조를 해결할 수 있는 솔루션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아티스트보다 음반사가 수익을 많이 가져가는 전통적인 음악 계약 방식은 불합리한 점이 많지만, 음악 NFT 시장은 스마트 컨트랙트상에서 팬들이 아티스트에 직접 투자하고 아티스트가 수익원을 확보하는 방식을 제시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팬들이 직접 구성하거나 참여할 수 있는 다오(DAO·탈중앙화 자율조직)를 활용해 팬들은 음반사를 통하지 않고도 음악 NFT에 직접 투자가 가능해졌다. 또한 오디우스와 같은 웹 3.0 스트리밍 플랫폼은 아티스트에게 기존 스트리밍 플랫폼보다 스트리밍당 더 많은 수익을 제공한다.
 
이 외에도 트랙이나 앨범 전체의 토큰화, 소셜 토큰, 로열티 토큰화 등 다양한 형태로 음악에 NFT를 활용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메사리는 “음악 NFT 시장의 규모가 아직 크지 않지만 이미 톱 아티스트들이 시장에 진입하고 있다”며 “음악 NFT를 향한 수요가 커지고 있는 만큼 차세대 음악 산업에서 NFT를 어떻게 활용할지 지켜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석문 코빗 리서치센터장은 “음악 NFT를 활용하면 아티스트가 중개인 없이 직접 소유권을 행사하고 팬들에게 접근할 수 있어 보다 공정한 형태로 아티스트 몫의 수익 구조를 개선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윤형준 기자 yoon.hyeongj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