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 오피스텔 분양가, 5년새 3배로 올랐다 [체크리포트]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서울 강남 오피스텔 분양가, 5년새 3배로 올랐다 [체크리포트]

규제 덜한 오피스텔로 관심 높아져

 
 
오피스텔이 밀집한 서울 강남구 수서동 일대. [중앙포토]

오피스텔이 밀집한 서울 강남구 수서동 일대. [중앙포토]

 
서울 강남지역 오피스텔의 분양가가 5년 만에 약 3배로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시장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부동산R114 오피스텔 분양가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강남구에서 분양된 오피스텔의 분양가는 3.3㎡당 5468만원을 기록했다. 이는 2016년(1843만원) 대비 약 3배로 오른 것이다.  
 
특히 이달 기준 평균 분양가는 5868만원으로 집계돼 분양가 상승세가 지속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아파트보다 규제가 덜한 오피스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오피스텔은 상한제를 적용받지 않을 뿐 아니라 통상 준주거지역이나 상업지역 등 상대적으로 땅값이 비싼 곳에 지어져 높은 분양가 책정과 함께 상품 고급화가 용이하기 때문이다.
 
이에 2020년부터는 3.3㎡당 1억원 이상의 초고가 오피스텔이 속속 등장했다. 2020년에 3.3㎡당 1억2000만원대의 ‘르피에드 인 강남’이 분양됐다. 지난해에는 1억4000만원대의 ‘루시아 도산 208’과 ‘갤러리 832 강남’ 등이 분양했다. 올해 들어서는 1억5000만원대의 ‘아티드’와 ‘레이어 청담’이 분양에 들어갔다.
 
올해는 강남구의 아파트 입주 물량이 급감하는 것으로 나타나 오피스텔의 주목도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연도별 강남구 아파트 입주 물량(임대 포함)은 ▶2017년 413가구 ▶2018년 1390가구 ▶2019년 3401가구 ▶2020년 2424가구 ▶2021년 3279가구 등이다. 올해 예정 물량은 555가구로 5년 만에 세 자릿수로 감소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승훈 기자 lee.seungho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