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는 코로나19 치료제, 16일부터 소아·청소년도 처방 가능 - 이코노미스트

Home > 바이오헬스 > 의료

print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16일부터 소아·청소년도 처방 가능

전문가 신속항원 검사만으로
팍스로비드, 12세 이상에게
라게브리오, 18세 이상에게

 
 
코로나19 경구용(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 [연합뉴스]

코로나19 경구용(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 [연합뉴스]

 
정부는 16일부터 경구용(먹는) 코로나19 치료제(팍스로비드·라게브리오는) 처방 대상을 소아·청소년까지 확대했다. 이제부터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에서 확진 결과를 받은 12세 이상 소아·청소년도 먹는 코로나 치료제를 처방 받을 수 있게 됐다.  
 
팍스로비드와 라게브리오는 지금까진 60세 이상 노령층, 면역저하자, 40세 이상 기저질환자 등에게만 처방 됐다. 정부는 이번에 처방 대상을 확대해 소아·청소년 중에도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 의사의 진단을 거쳐 처방 받을 수 있도록 지침을 바꿨다.  
 
이에 따라 팍스로비드는 12세 이상에게, 라게브리오는 18세 이상에게도 처방할 수 있다. 전문가용 신속항원 검사 결과만으로도 처방 받을 수 있도록 변경한 것이다.  
 
코로나19 경구용(먹는) 치료제 라게브리오. [연합뉴스]

코로나19 경구용(먹는) 치료제 라게브리오. [연합뉴스]

팍스로비드는 주로 중증화 위험성이 큰 성인과 소아에게 투약된다. 소아는 12세 이상, 체중 40kg 이상 되는 환자이어야 한다. 폐동맥 고혈압 치료제를 비롯해 진통제·항협심증제·항부정맥제·항통풍제·항정신병제·진정제·수면제 등을 복용 중에는 처방 받을 수 없다.  
 
이런 이유로 팍스로비드를 처방 받기 어려운 환자에겐 의사의 진단에 따라 라게브리오가 처방될 수 있다.  
 

박정식 기자 park.jeongsik@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