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베트남에도 ‘디지털’ 입힌다…전담 조직 꾸려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신한은행, 베트남에도 ‘디지털’ 입힌다…전담 조직 꾸려

‘퓨처 뱅크 그룹’ 출범해 디지털 역량 강화
현지 이커머스 기업 ‘TIKI’와 업무협약 체결

 
 
지난 17일 베트남 호치민에서 진행된 ‘퓨처 뱅크 그룹(Future Bank Group) 선포식’에서 진옥동 신한은행장(첫번째줄 왼쪽 네번째)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신한은행]

지난 17일 베트남 호치민에서 진행된 ‘퓨처 뱅크 그룹(Future Bank Group) 선포식’에서 진옥동 신한은행장(첫번째줄 왼쪽 네번째)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신한은행]

신한은행은 지난 17일(현지시간) 베트남 호치민에서 신한베트남은행 리테일 사업부문의 디지털 성장 전략 추진을 위한 ‘퓨처 뱅크 그룹(Future Bank Group)’ 출범 선포식을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선포식에는 진옥동 신한은행장을 포함한 신한금융그룹 관계자들과 신한베트남은행 임직원 및 현지 디지털 기업 주요 인사 등이 참석했다.
 
퓨처 뱅크 그룹은 ‘뱅크 인 뱅크(Bank In Bank·B.I.B)’ 형태의 독립 조직으로 설립돼 독자적인 권한을 부여 받았다. 이 그룹은 디지털전략본부, B.I.B사업단, ICT본부 등으로 구성돼 빠르게 변화하는 디지털 금융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내부 디지털 역량을 강화할 예정이다.
 
신한베트남은행은 이를 통해 기존 43개의 오프라인 영업점 채널과 더불어 디지털을 활용한 리테일 사업 부문 강화로 베트남 현지에서 디지털 뱅크로서 위상을 강화한다.
 
진 은행장은 격려사를 통해 “금융산업이 거센 변화의 물결에 직면해 있는 현재, 금번 ‘B.I.B’ 출범 선포식은 디지털 변화와 혁신의 불가피성을 공감하고 디지털 사업 추진을 위한 모멘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신한금융은 베트남 이커머스 선도기업인 ‘티키(TIKI)’와 상호 공동발전을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TIKI는 베트남 내 2000만명 이상의 고객을 보유한 이커머스 기업이다. 최근 신한금융은 TIKI 지분 10%를 인수하는 계약도 체결한 바 있다.
 
양 사는 신한금융의 금융 전문성과 TIKI가 보유한 폭 넓은 현지 고객층 및 데이터를 기반으로 베트남에서 새로운 금융복합 디지털 생태계 조성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신한베트남은행은 배달의 민족, 마켓 사이공 등의 현지에 진출한 한국계 플랫폼과도 컨소시엄을 구성해 제휴 마케팅 및 현지인 특화상품 출시 등의 적극적인 협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김윤주 기자 kim.yoonju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