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프라인 상권이 살아난다"…공실 감소하는 서울 상가시장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오프라인 상권이 살아난다"…공실 감소하는 서울 상가시장

홍대·광화문 등 번화가 공실률 급감, 아파트 상가분양도 '완판' 이어져

 
 
청량리역 한양수자인 아트포레스트 조감도 [(주)한양]

청량리역 한양수자인 아트포레스트 조감도 [(주)한양]

 
‘위드 코로나’를 맞아 서울 상가 공실률이 떨어지고 있다. 이에 상업시설 투자도 다시금 활발해지는 추세다.  
 
23일 기준 한국부동산원 통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서울 소규모 상업시설(2층 이하, 연면적 330㎡ 이하) 공실률이 6.2%로 지난해 4분기 6.7%에서 하락했다.  
 
서울 지역 내 총 54개 표본 중 22곳은 공실률이 하락했고 7곳은 2분기 이상 공실률 ‘제로’를 기록하기도 했다. 즉 절반이 넘는 표본에서 공실이 없거나 공실률이 떨어지는 상황이 발생한 것이다.  
 
올 1분기 들어 공실률 하락이 가장 두드러지는 지역은 홍대·합정으로 전분기 28.1%에서 16.7%로 11.4%p 하락했다. 오류동역(16.4%→5.5%)·광화문(21.7%→12.7%)·명동(50.3%→42.1%)에서도 빈상가가 줄었고 신사역 상권에선 공실률이 전분기 4.4%에서 0%로 떨어졌다. 신사역 외에도 남부터미널, 논현역과 동교·연남, 가락시장, 건대입구, 경희대, 왕십리, 상봉역 등 지역별 번화가에서 공실률이 0%로 나타났다.
 
이에 입지가 좋은 지역을 중심으로 상업시설 ‘완판(완전판매)’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강서구 마곡지구에 공급된 210실 규모 ‘르웨스트 에비뉴 767’이 분양완료 됐다.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 퍼스트’와 ‘청량리역 해링턴 플레이스’, ‘힐스테이트 청량리 메트로폴’ 등 GTX-B·C 호재로 부상하는 청량리 지역에서 준공을 앞둔 주거단지 내 상업시설도 계약이 끝났다.        
 
곧 시장에 나올 상업시설들 역시 주목 받고 있다. 5월엔 입주를 앞둔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 소재 ‘청량리역 한양수자인 그라시엘’ 주상복합 단지 내 상업시설인 ‘청량리역 한양수자인 아트포레스트’ 219실이 공급될 예정이다. 해당 상업시설은 지하2층에서 지상 3층에 위치하며 3만344㎡ 대규모로 조성되어 주상복합 입주민과 청량리 유동인구를 모두 흡수할 수 있는 입지를 자랑한다.    
 
영등포구 신길동에선 신길뉴타운 아파트 단지인 ‘더샵 파크프레스티지’ 상가 총 9개 호실이 공급된다. 각 상가는 전용면적 36~38㎡로 구성됐다. 역시 재개발 등 정비사업이 활발하게 송파구 거여마천 뉴타운에선 ‘송파 시그니처 롯데캐슬’ 아파트의 상업시설인 ‘송파 롯데캐슬 시그니처몰’이 오는 6월 시장에 나온다. 송파 롯데캐슬 시그니처몰은 단지 내에만 1945가구를 고정수요로 확보하고 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 팀장은 “서울은 수요가 탄탄하고 구매력이 높아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투자처로 꼽힌다”면서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이후 유동인구 및 소비가 증가하는 추세라 상업시설 공실률은 더욱 낮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민보름 기자 min.boreum@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