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친환경 사업 역량 집중 ‘그린 캠퍼스’ 출범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SK, 친환경 사업 역량 집중 ‘그린 캠퍼스’ 출범

SK E&S 등 친환경 사업하는 6개 계열사 참여
1200여 명 종로타워로 옮겨 신사업 개발

 
 
30일 서울 종로구 공평동 종로타워에서 출범한 'SK그린캠퍼스' 내 공유오피스 풍경[사진 SK]

30일 서울 종로구 공평동 종로타워에서 출범한 'SK그린캠퍼스' 내 공유오피스 풍경[사진 SK]

SK는 친환경 사업을 하는 6개 관계사가 참여해 만든 ‘그린 캠퍼스’가 이날 서울 공평동 종로타워에서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고 30일 밝혔다. 그린 캠퍼스는 SK그룹 관계사들이 공간과 정보 등 유무형 자산을 공유하며 사업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설계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참여 회사 가운데 SK E&S‧SK에코플랜트‧SK에너지는 환경사업 관련 조직이, SK지오센트릭‧SK온·SK임업은 회사 전체가 통째로 ‘그린 캠퍼스’로 옮겨온다. 전체 캠퍼스 구성원은 약 1200명으로 다음 달 3일까지 순차적으로 입주할 예정이다.
 
SK 관계자는 “‘넷 제로(Net Zero)’ 조기 달성을 위해 그룹 차원의 친환경 사업 역량을 극대화하고자 그린 캠퍼스를 만들었다”며 “이를 계기로 친환경 사업 투자와 신사업 개발 등이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K그룹 가운데 ▶SK E&S는 재생에너지·수소·에너지솔루션 ▶SK에코플랜트는 환경·신재생에너지 ▶SK에너지는 친환경 에너지솔루션 & 모빌리티 플랫폼 구축 ▶SK지오센트릭은 플라스틱 재활용 및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 ▶SK온은 기술혁신을 통한 친환경 전기차 배터리, ESS 개발 및 생산 ▶SK임업은 산림을 통한 탄소상쇄 사업 등을 추진 중이다.  
 
그린 캠퍼스는 SK 관계사와 구성원 간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공유’와 ‘자율’을 기조로 운영할 방침이다. 보안상 필수 구역을 제외하고 모든 공간을 입주사 전체가 공유하고 임원들의 고정 집무실도 없애기로 했다. 메타버스로도 구현됐다. 구성원들은 메타버스에서 시공간 제약없이 사업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참여형 학습모임 등을 진행할 수 있다.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은 메타버스에 올린 축하 동영상을 통해 “조직이나 연차 구분 없이 누구라도 새로운 프로젝트를 이끌고, 원하는 사람들과 같이 일할 수 있는 캠퍼스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병희 기자 yi.byeonghe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