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소공별관 매각 입찰…“1478억원 이상 최고가 낙찰자 선정”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한은, 소공별관 매각 입찰…“1478억원 이상 최고가 낙찰자 선정”

통합별관 준공 후 공실
온비드 통해 입찰 진행

 
 
한국은행 소공별관 전경. [사진 한국은행]

한국은행 소공별관 전경. [사진 한국은행]

한국은행은 서울시 중구 소재 소공별관을 매각하기로 하고 입찰을 공고했다고 2일 밝혔다. 매각 대상에는 소공별관 부속 주차장 부지 및 구분 소유 주차 건물도 포함된다.  
 
소공별관은 1965년 1만4300㎡(약 4326평) 규모로 준공됐다. 당시 전 상업은행(현 우리은행) 본점 건물로 건축된 뒤, 2004년 전면 대수선을 거쳐 2005년 한국은행이 취득했다. 현재는 본점 일부 부서의 사무실로 사용하고 있다.
 
소공별관은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인 한국은행의 통합별관 준공 이후, 본점 부서 재배치로 공실이 될 예정이다. 그간 소공별관은 한국은행이 사용 중인 다른 건물들과 동떨어져 있어 업무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받아왔다. 
 
소공별관 입찰은 한국자산관리공사전자자산처분시스템 온비드를 통해 진행된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예정 가격 약 1478억원 이상 최고가 입찰자를 낙찰자로 선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윤주 기자 kim.yoonju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