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 조사 나서는 美 SEC…권도형 “잘못된 정보 바로 잡을 것” [위클리 코인리뷰]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재테크

print

테라 조사 나서는 美 SEC…권도형 “잘못된 정보 바로 잡을 것” [위클리 코인리뷰]

비트코인, 4000만원 고지 못 넘어…CPI 발표 전 하락세
美 SEC, 미러 프로토콜 이어 UST 증권법 위반 여부 조사
美 상원서 ‘시장 친화적’ 암호화폐 법안 발의
페이팔, 암호화폐 4종 송·수신 지원…“관련 서비스 늘릴 것”
LTC, ‘다크코인’ 지정한 국내 5대 코인 거래소…일제히 상폐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6월 6~10일 비트코인 가격은 최저 3682만7000원(7일·화요일), 최고 3963만3500원(6일·월요일)을 기록했다. 10일 오후 4시 이더리움은 226만9820원, 에이다는 790원, 리플은 518원, 솔라나는 5만1250원에 거래됐다. [사진 윤형준 기자]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6월 6~10일 비트코인 가격은 최저 3682만7000원(7일·화요일), 최고 3963만3500원(6일·월요일)을 기록했다. 10일 오후 4시 이더리움은 226만9820원, 에이다는 790원, 리플은 518원, 솔라나는 5만1250원에 거래됐다. [사진 윤형준 기자]

위클리 코인리뷰는 한 주간의 가상자산(암호화폐) 시장을 돌아보는 코너입니다. 너무나도 복잡하게 흩어져있는 시장의 정보를 ‘코인러’ 여러분께 정리해 전달해 드립니다. 지난 일주일에 대한 리뷰이므로 현재 시세와 크게 다를 수 있습니다. 모든 투자 판단과 그에 따른 투자 결과는 투자자 본인의 책임입니다. [편집자]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테라를 향해 칼날을 들이밀기 시작했다. 지난해 논란이 됐던 테라폼랩스의 ‘미러 프로토콜’에 대한 수사에 이어, 이번에는 그 재료가 되는 USD코인(UST) 자체의 증권법 위반 여부를 들여다보기로 했다.
 
테라폼랩스와 권도형 대표는 어리둥절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도리어 본인의 트위터를 통해 그간의 오해가 너무 많다며 언론을 통해 곧 해명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하지만 그의 자신감과 다르게 테라 2.0의 새로운 루나(LUNA)는 최고가 대비 9분의 1 수준의 가격을 형성해 초라한 성적을 보이고 있다.
 
우울한 소식만 있는 건 아니었다. 전 세계 코인러들이 수개월 전부터 기다렸던 종합 패키지 암호화폐 법안이 드디어 발의됐다는 소식이 들렸다. 법안을 발의한 의원들은 대다수 암호화폐가 증권보다 상품에 가깝다며 시장에 친화적인 신호를 보냈다. 증권을 관할하는 SEC보다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가 비교적 규제가 느슨하고 암호화폐 시장에 친화적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호재와 악재가 반복되는 요즘의 암호화폐 시장에서 앞으로는 어떤 소식이 더 많이 나올까. ‘크립토 윈터(암호화폐 겨울)’의 끝은 언제일지 궁금해진다.
 

주간 코인 시세: 비트코인, 5월 CPI 발표 앞두고 하락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6월 6~10일 비트코인 가격은 최저 3682만7000원(7일·화요일), 최고 3963만3500원(6일·월요일)을 기록했다.
 
지난 주말 단기 반등을 시작했던 비트코인 가격은 7일 오전까지 준수한 흐름을 보였다. 하지만 오후로 접어들며 다시 주저앉았다. 4000만원선을 노리던 시세가 오전 11시 34분경 3600만원대까지 급락했다.
 
이후 8일 들어 다시 3900만원대로 급등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이날 오후 들어 다시 3800만원대로 주저앉고 계속 횡보세를 보였다. 이는 10일(현지시간) 발표를 앞둔 미국 5월 소비자물가지수(CPI)의 영향이 큰 것으로 풀이된다. 5월 CPI가 시장전망치보다 높게 발표된다면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위축돼 비트코인 가격이 급락할 가능성이 크다.
 
한편 최근 빗썸 경제연구소는 비트코인 시세 전망에 대해 “2024년 반감기를 앞둔 2023년 비트코인 가격은 다시 상승할 것으로 예측된다”며 “반감기를 맞는 2024~2028년 비트코인 가격은 4만8000~30만 달러 수준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암호화폐 주간 시세(6월 6~10일). (위부터)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 에이다(ADA), 리플(XRP), 솔라나(SOL). [사진 코인마켓캡]

암호화폐 주간 시세(6월 6~10일). (위부터)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 에이다(ADA), 리플(XRP), 솔라나(SOL). [사진 코인마켓캡]

나머지 시가총액 탑5 코인인 이더리움·에이다·리플·솔라나도 비트코인과 비슷한 흐름을 보였다. 지난 10일 오후 4시 이더리움은 226만9820원, 에이다는 790원, 리플은 518원, 솔라나는 5만1250원에 거래됐다. 
 

주간 이슈①: 美 SEC, 테라USD 증권법 위반 여부 수사 착수

[사진 로이터=연합뉴스]

[사진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를 상대로 위법 여부 조사에 나섰다.
 
9일(현지시간) 포춘, 블룸버그 등 외신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관계자를 인용해 SEC가 테라USD(UST)의 마케팅 과정에서 연방투자자보호규정을 위반했는지를 두고 테라폼랩스를 수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SEC는 이미 테라폼랩스가 개발한 ‘미러 프로토콜’ 서비스를 두고 권 대표를 증권법 위반 혐의로 수사해왔다. 미러 프로토콜은 일종의 디파이(DeFi, 탈중앙화금융) 프로젝트로, UST를 맡기고 미국 주식의 가격을 추종하는 합성자산에 투자하는 서비스다.
 
SEC가 UST와 미러 프로토콜을 수사하는 핵심은 증권성 여부다. 1946년 미국 대법원이 판결한 투자계약의 개념을 기준으로, 미국인이 미래의 이익을 얻을 목적으로 회사 또는 프로젝트에 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토큰을 구매하는 경우 해당 가상자산은 증권에 해당할 수 있다. 따라서 UST와 미러 프로토콜도 증권을 담당하는 SEC의 관할권에 포함될 수 있다는 게 SEC의 시각이다.  
 
하지만 테라폼랩스는 UST와 관련해 SEC가 벌이고 있는 수사에 대해 아는 바가 없다고 밝혔다.
 
[사진 @stablekwon(권도형) 트위터]

[사진 @stablekwon(권도형) 트위터]

한편 9일 권 대표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곧 언론과 소통하고 올바른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보다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최근 테라폼랩스는 테라2.0과 디페깅 이후 생태계 개발자들의 ‘집’을 마련해주기 위해 집중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최근 언론을 통해 잘못된 정보와 허위사실이 확산되는 것을 목격했고, 이를 바로잡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한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테라폼랩스는 테라2.0 네트워크를 계속 지원하고 구축에 참여할 예정이지만, 이는 테라폼랩스 주도 체인이 된다는 의미는 아니다”라며 “우리(테라폼랩스 임직원)는 테라 2.0의 신규 루나(LUNA) 에어드롭 취득을 포기했고, 모든 결정은 커뮤니티가 내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10일 오후 3시 15분 코인마켓캡 기준 루나(LUNA) 가격은 24시간 전보다 3.16% 오른 3772원에 거래됐다. 하지만 상장 첫날(5월 28일) 기록한 최고가 2만4780원과 비교하면 84.78%나 하락했다.
 

주간 이슈②: 美 상원, 암호화폐 법안 발의…“증권보다 상품에 가까워”

신시아 루미스 공화당 상원의원(왼쪽)과 키어스틴 질리브랜드 민주당 상원의원. [사진 블룸버그]

신시아 루미스 공화당 상원의원(왼쪽)과 키어스틴 질리브랜드 민주당 상원의원. [사진 블룸버그]

미국 상원에서 암호화폐 시장의 1차 규제 기관으로 선물거래위원회(CFTC)를 지정한다는 골자의 법안이 나왔다.
 
7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신시아 루미스 공화당 상원의원과 키어스틴 질리브랜드 민주당 상원의원은 이날 “대부분의 암호화폐가 증권(security)보다 상품(commodity)과 훨씬 더 유사하다”면서 이 같은 내용의 법안을 발표했다.
 
이번 ‘책임 있는 금융 혁신 법안’은 그간 “암호화폐가 증권에 가까우므로 SEC의 규제를 받아야 한다”는 게리 갠슬러 SEC 위원장의 주장과 충돌되는 내용이기에 주목받고 있다. 갠슬러 위원장은 1조2000억달러(약 1505조원) 규모의 암호화폐 시장을 주식시장과 같이 SEC가 발행자를 감시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법안에는 최근 ‘테라·루나 사태’로 인해 안정성 논란을 빚고 있는 스테이블코인에 관한 규정도 담겼다. 스테이블코인 발행자는 스테이블코인 발행량에 상당하는 자산을 갖춰야 하며, 보유 자산의 규모도 공개해야 한다는 내용이다.
 
이번 법안은 업계의 의견이 많이 반영돼 암호화폐 시장에 친화적이라 평가를 받고 있다. 법안을 발의한 루미스 의원과 질리브랜드 의원도 미국 내에서 암호화폐 친화적 인사로 꼽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루미스 의원은 올해 재산명세공개에서 10만 달러(약 1억2500만원)에서 25만 달러(약 3억1400만원) 규모의 비트코인을 소유하고 있다.
 
다만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금융 혁신 법안이 올해 안에 통과되기는 힘들 것으로 내다본다. 오는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이번 법안은 미 상원의 초당적 성격을 담았기 때문에 향후 추가 법안 발의 시 중요한 지표가 될 수 있다고 전했다.
 
크리스틴 스미스 블록체인협희 이사는 “이 법안이 암호화폐 정책의 이정표이자 미 정부의 암호화폐 산업을 위한 주요 단계를 나타낸다”고 말했다. 쉴라 워렌 암호화폐 혁신위원회 임원은 “해당 법안의 발의는 중요한 진전을 의미한다”며 “우리는 다음 단계에서 이 정책 입안자들과 계속 협력하고 작업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주간 이슈③: 페이팔, 암호화폐 외부지갑 송금 가능해진다

[사진 셔터스톡]

[사진 셔터스톡]

글로벌 결제 서비스 업체 페이팔이 외부지갑으로 암호화폐를 보낼 수 있는 기능을 지원하기로 했다.
 
7일(현지시간) 페이팔은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 비트코인캐시(BCH), 라이트코인(LTC) 등 4종의 암호화폐에 대한 송·수신을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이 암호화폐들은 페이팔이 2020년 말부터 구매 및 보관 기능을 지원해왔다. 지난해 3월부터는 이들 암호화폐를 통한 온라인 결제도 지원하고 있다.
 
이번 발표에 따르면 페이팔 이용자는 암호화폐를 거래소 지갑이나 메타마스크, 하드웨어 월렛 등 외부지갑으로 송금할 수 있다. 페이팔 내에서 송금이 이뤄질 경우에는 수수료가 면제된다. 암호화폐 송·수신 기능은 하와이를 제외한 미국 이용자를 대상으로 이날부터 지원된다.
 
페이팔에서 블록체인·암호화폐 담당 부사장인 호세 페르난데스 다 폰테는 “암호화폐를 보내고 받을 수 있는 능력은 보다 포괄적이고 효과적인 금융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과정의 한 단계”라며 “향후 수개월 동안 암호화폐 관련 기능·상품·서비스를 추가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간 거래소: 국내 5대 코인 거래소, 라이트코인 모두 상폐

[사진 라이트코인 홈페이지]

[사진 라이트코인 홈페이지]

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고팍스 등 국내 5대 암호화폐 거래소가 일제히 라이트코인(LTC)의 거래 지원을 종료하기로 결정했다.
 
라이트코인이 국내 거래소서 퇴출된 이유는 지난달 20일 라이트코인 재단에서 진행한 밈블윔블(MWEB) 네트워크 업그레이드에 따라 익명 전송 기능이 추가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밈블윔블 업그레이드로 이용자는 라이트코인을 보낼 때 주소와 거래량 공개 여부를 선택할 수 있다. 하지만 이 기능은 자금세탁 가능성 때문에 그동안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상 위법 가능성이 지적돼왔다.
 
이에 지난달 23일 빗썸을 시작으로 업비트·코인원·코빗·고팍스는 라이트코인을 소위 ‘다크코인(프라이버시 코인, 익명성 보장 코인)으로 분류, 유의종목으로 지정했다. 이후 거래소 내부적으로 라이트코인의 자금세탁 가능성을 검토한 후 거래 지원 종료를 결정한 것이다.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고팍스는 각각 6월 20일 오전 11시, 6월 22일 오후 3시, 6월 22일 오후 6시, 6월 17일 오후 2시, 6월 15일 오후 6시에 라이트코인의 거래 지원을 종료한다.
 
한편 라이트코인(LTC)은 10일 오후 1시 30분 코인마켓캡 기준 7만5869원에 거래됐다. 이는 24시간 전 대비 2.73% 하락한 수치다. 글로벌 시가총액은 21위에 자리했다.

윤형준 기자 yoon.hyeongj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