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GS EPS와 바이오매스 활용 에너지 사업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LG화학, GS EPS와 바이오매스 활용 에너지 사업

공장 가동 에너지, 지속 가능 연료로 대체

 
 
정찬수 GS EPS 대표이사(오른쪽)와 노국래 LG화학 석유화학사업본부장이 13일 서울 역삼 GS타워에서 ‘바이오매스 기반 친환경 에너지 사업 협력을 위한 기본합의서(HOA)’ 체결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LG화학]

정찬수 GS EPS 대표이사(오른쪽)와 노국래 LG화학 석유화학사업본부장이 13일 서울 역삼 GS타워에서 ‘바이오매스 기반 친환경 에너지 사업 협력을 위한 기본합의서(HOA)’ 체결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LG화학]

LG화학이 GS EPS와 손잡고 폐목재 등의 바이오매스를 활용한 에너지 사업 협력에 나선다. 공장 가동에 필요한 에너지 열원을 지속 가능한 연료로 전환해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함이다.  
 
LG화학은 13일 서울 역삼 GS타워에서 GS EPS와 ‘바이오매스 기반 친환경 에너지 사업 협력을 위한 기본합의서(HOA)’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합의로 양사는 국내 가정 및 산업 현장에서 발생하는 목재 폐기물을 우드칩(Woodchip) 형태로 만든 재생에너지 연료를 사용할 계획이다.  
 
LG화학 측은 “산림 자원의 직접적인 에너지화가 아닌 통상 소각·매립되는 자원을 재활용하기 때문에 환경 규제가 강화된 유럽연합(EU)에서도 폐목재를 지속 가능한 바이오매스로 인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합의를 계기로 양사는 2025년까지 LG화학 여수공장에 폐목재로 산업용 증기·전기를 생산하는 바이오매스 발전소를 합작 설립하는 사업 타당성에 대해서 면밀히 검토한다. 또 전력거래소의 협조를 통해 재생에너지 직접 PPA(전력 구매 계약)를 위한 제도적 기반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친환경 에너지 분야에서 다양한 사업 기회를 함께 모색한다.  
 
양사가 합작법인을 설립하게 되면, LG화학은 석유화학 공장 및 단지 가동에 필요한 증기(열원)를 바이오매스로 생산할 수 있게 된다. 이를 통해 연간 약 40만t 규모의 탄소 배출 저감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이는 소나무 280만 그루를 심는 것과 같은 효과다.
 
정찬수 GS EPS 대표이사는 “GS EPS가 보유한 바이오매스 발전 등 친환경 에너지 핵심 역량을 기반으로 LG화학의 넷 제로(Net-Zero) 달성에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노국래 LG화학 석유화학사업본부장은 “이번 협력으로 넷 제로 달성을 위한 친환경 에너지 기반을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됐다”며 “모든 밸류체인에서 탄소중립 전환을 가속화해 급성장하는 친환경 시장을 선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