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지오센트릭, 유럽 플라스틱 재활용 합작공장 설립 추진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CEO

print

SK지오센트릭, 유럽 플라스틱 재활용 합작공장 설립 추진

프랑스 수에즈‧캐나다 루프 인더스트리와 합작법인 설립 업무협약

 
 
(왼쪽부터) 대니얼 솔로미타 루프 최고경영자, 맥스 펠레그리니 수에즈 부사장, 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이 7일(현지시간) 프랑스 수에즈 본사에서 플라스틱 재활용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SK지오센트릭]

(왼쪽부터) 대니얼 솔로미타 루프 최고경영자, 맥스 펠레그리니 수에즈 부사장, 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이 7일(현지시간) 프랑스 수에즈 본사에서 플라스틱 재활용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SK지오센트릭]

SK지오센트릭이 국내선 처음으로 유럽에 플라스틱 재활용 합작공장 설립을 추진한다. SK지오센트릭은 프랑스 환경 전문기업 수에즈(SUEZ), 플라스틱 재활용 기술을 보유한 캐나다 루프 인더스트리(이하 루프)와 프랑스에 폐플라스틱 재활용 합작법인을 설립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수에즈 사옥에서 지난 7일(현지시각) 열린 업무협약식에는 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 맥스 펠레그리니 수에즈 부사장, 대니얼 솔로미타 루프 최고경영자(CEO) 등이 참석했다.  
 
3사 경영진은 이번 협약을 통해 유럽 내 연간 7만t의 재생 플라스틱을 생산하는 화학적 재활용 공장 설립을 목표로, 각 사의 보유 역량을 결집해 이번 프로젝트를 면밀히 검토한다. 구체적으로 유럽 플라스틱 재활용 합작법인 설립에 동등한 비율로 참여하는 것을 검토한다.
 
SK지오센트릭은 약 60년간 화학 공장을 운영한 노하우를 활용해 유럽 재활용 공장 운영에 대한 감독‧컨설팅 등을 담당한다. SK지오센트릭은 지난 2019년 프랑스 폴리머 업계 1위인 아르케마의 고기능성 폴리머 사업을 3억3500만 유로에 인수한 바 있어, 유럽 재활용 공장이 설립되면 유럽 시장 영향력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수에즈는 프랑스를 비롯해 네덜란드, 독일, 벨기에 등 유럽 각국에서 폐플라스틱을 수거하고 이를 원료로 공급하는 역할을 맡는다. 수에즈는 1858년 수에즈 운하 운영 및 관리를 위해 설립된 회사로, 오랜 역사를 가진 유럽의 수처리 및 폐기물 전문 업체다.  
 
루프는 현재 소각‧매립되거나 저(低)부가로 재활용되는 폐플라스틱인 유색 페트(PET), 폴리에스터 섬유 등을 화학적 재활용 기술(해중합)을 통해 고품질 재생수지로 생산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데, 이번 프로젝트에 해당 기술을 적용한다. SK지오센트릭은 지난해 루프에 총 5650만 달러를 투자해 지분 10%를 확보하고 아시아 사업 독점권을 획득한 바 있다.  
 
유럽연합(EU)이 플라스틱 재생 원료 사용을 의무화하면서 유럽 내 고품질 재생 원료에 대한 수요는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PET 소재 음료병의 플라스틱 재생 원료 사용 비율은 2025년까지 25%, 2030년까지 30% 등으로 의무화됐다. 3사는 유럽 내 플라스틱 재활용 공장에서 생산하는 고품질 재생 원료로 늘어나는 수요에 부응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나경수 사장은 “유럽 최고의 폐기물 관리 역량을 가진 수에즈, 선진 재활용 기술을 보유한 루프와 함께 플라스틱 재활용 프로젝트 업무협약을 맺게 돼 기쁘다”며 “이번 파트너십은 SK지오센트릭이 아시아를 넘어 글로벌 친환경 화학회사로 나아가는 큰 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