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세계경제연구원, ‘ESG 글로벌 서밋’ 컨퍼런스 개최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CEO

print

포스코·세계경제연구원, ‘ESG 글로벌 서밋’ 컨퍼런스 개최

최정우 회장 “친환경 미래 소재 대표 기업으로 거듭날 것”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17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호텔에서 열린 ‘ESG 글로벌 서밋’ 국제컨퍼런스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 포스코그룹]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17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호텔에서 열린 ‘ESG 글로벌 서밋’ 국제컨퍼런스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 포스코그룹]

포스코가 세계경제연구원과 17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호텔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글로벌 서밋’ 국제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이번 컨퍼런스에는 친환경 에너지 정책, 기후, 국제 통상 분야의 국내외 전문가가 참석했다. 이들은 산업 대전환 시대의 지속 성장 방향을 논의하고 산업계의 전략 방향과 정책 대안 등을 토론했다.  
 
이날 행사에는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과 전광우 세계경제연구원 이사장을 비롯해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방기선 기획재정부 차관, 헤니 센더 블랙록 매니징 디렉터 등이 참석했다.

 
반기문 전 사무총장은 축사에서 “탄소중립과 ESG는 산업과 경제를 넘어 인류 문명의 대전환과 맞닿아 있다”며 “이 전환의 시대에 있어서 누구도 뒤처지지 않도록 함께 가야 한다”고 말했다.

 
안철수 의원은 “글로벌 탈탄소 흐름에 대응한 탄소중립 이행을 녹색 경제 전환의 계기로 활용하겠다”며 “탄소중립 시대의 친환경 성장 전략이 잘 이행되도록 관련 정책과 대안을 살피겠다”고 강조했다.

 
최정우 회장은 “ESG 경영, 이해관계자 자본주의로 대변되는 시대적 변화 속에서, 기업들은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포괄하는 미래 지향적인 비전을 만들어가야 한다”며 “포스코그룹은 지주사 체제 전환을 계기로 기업시민 경영 이념 바탕 하에 탄소중립 시대를 주도하는 친환경 미래 소재 대표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했다.  
 
이날 컨퍼런스는 기업 핵심 전략으로서의 ESG 고도화, 글로벌 경제 지평과 국제 질서의 재편, 새로운 국제 통상 질서의 도래, 탄소중립 시대의 산업 성장 전략 등 총 4개 주제의 기조연설과 패널 토론 세션 등으로 구성됐다.  
 
한편, 이날 컨퍼런스에 참석한 헤니 센더 매니징 디렉터는 전날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를 방문해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 전중선 포스코홀딩스 사장 등을 만나 미래 성장 사업, 탄소중립 및 ESG 경영 추진 상황 등 포스코그룹의 경영 활동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블랙록은 미국에 본사를 둔 세계 최대 규모의 자산운용사로, 포스코홀딩스 지분 5.02%를 보유 중인 주요 주주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