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호주서 핵심 원료 공급망 점검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CEO

print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호주서 핵심 원료 공급망 점검

핸콕과 광산 개발 등에 대한 업무협약 체결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왼쪽)이 20일(현지시간) 서호주를 방문해 호주의 자원 개발 기업 핸콕의 지나 라인하트 회장을 만나 리튬, 니켈, 구리 등 중요 금속과 철광석 등 광산 개발 및 HBI 사업 추진에 대한 전략적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포스코그룹]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왼쪽)이 20일(현지시간) 서호주를 방문해 호주의 자원 개발 기업 핸콕의 지나 라인하트 회장을 만나 리튬, 니켈, 구리 등 중요 금속과 철광석 등 광산 개발 및 HBI 사업 추진에 대한 전략적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포스코그룹]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호주를 방문해 리튬, 니켈 등 친환경 미래 소재 사업의 전략적 투자 자산을 점검하고 원료 파트너사들과 사업 협력을 논의했다.  
 
21일 포스코에 따르면 최정우 회장은 20일(현지시간) 서호주를 방문해 호주의 자원 개발 기업 핸콕의 지나 라인하트 회장을 만나 리튬, 니켈, 구리 등 중요 금속과 철광석 등 광산 개발 및 HBI 사업 추진에 대한 전략적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HBI는 철광석에서 산소를 제거(환원)한 환원철을 조개탄 모양으로 성형한 가공품을 말한다.  
 
양사는 이번 협약으로 협력 범위를 철광석 광산 개발 및 철강 원료 HBI 생산 등 철강 관련 사업에서 리튬, 니켈 등 이차전지 소재 광산 개발 및 가공 등 미래 사업 분야로 확대한다.  
 
최정우 회장은 “포스코그룹과 핸콕은 2010년부터 협력 관계를 이어와 로이힐 광산 개발 프로젝트 성공을 비롯해 최근에는 세넥스 에너지를 공동 인수하는 등 매년 협력 관계를 확대해오고 있다”며 “이차전지 소재 개발부터 양·음극재 등 제품 생산까지 밸류체인을 갖춘 포스코그룹과 광산업에서 우수한 경험과 역량을 보유한 핸콕이 리튬, 니켈 등의 이차전지 소재 사업을 협력한다면 큰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또한 21일(현지시간)에는 광산 개발 및 제련 전문 회사인 퍼스트 퀀텀 미네랄스 회장 등을 만나 지난해 퍼스트 퀀텀 미네랄스로부터 지분을 인수한 니켈 광업 및 제련 전문 회사 레이븐소프의 원활한 운영을 위한 협조를 당부하고 추가 사업 협력 기회를 논의했다. 또 리튬 원료 개발 및 생산 합작 사업 등을 활발하게 협력하고 있는 필바라 미네랄스 회장 등을 만나 리튬 정광 공급 확대와 신규 프로젝트 협력 등을 협의했다.
 
최정우 회장은 원료 파트너사들과의 만남에 앞서 마크 맥고완 서호주 수상과 면담을 갖고 “철강, 이차전지 소재뿐만 아니라 미래 청정 수소 분야에서도 호주는 핵심적인 생산‧조달 국가가 될 것”이라며 “포스코그룹이 추진하고 있는 청정 수소 사업의 중요한 파트너 국가로 양국 기업 간 기술 및 투자 교류에 더욱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