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부산 서금사6구역에 ‘스카이커뮤니티·골든타임 분양제’ 파격제안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현대건설, 부산 서금사6구역에 ‘스카이커뮤니티·골든타임 분양제’ 파격제안

단독입찰 시공사로선 이례적, 수입 마감제로 ‘강남급’ 고급화단지 조성 계획

 
 
힐스테이트 피아첼로(서금사6구역 재개발) 조감도 [이미지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피아첼로(서금사6구역 재개발) 조감도 [이미지 현대건설]

 
현대건설이 부산 서금사6구역 재개발(금정구 서동 302-1204번지 일원) 조합에 서울 강남 정비사업과 맞먹는 파격제안을 내놔 주목 받고 있다. 현대건설이 지난 10일 마감된 해당사업 시공권 입찰에 단독으로 응찰한 상황이라 이 같은 제안이 더욱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23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부산 서금사6구역 조합은 오는 26일 부산 동구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시공사 선정 총회를 연다. 한 시공사가 단독입찰한 상태인 만큼 이 자리에서 사실상 현대건설의 수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 이 같은 경우 시공사는 조합원안대로 단순도급을 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럼에도 현대건설은 서금사6구역에 특화설계를 비롯해 단지 고급화를 위한 추가적인 사업제안을 대거 내놨다.  
 
대표적인 특화설계안으로는 ‘릿지 커튼월’과 ‘클라우드 스카이커뮤니티’, ‘그레이스 플로우’가 있다. 이는 서울 내 주요 재건축, 재개발에서도 찾아보기 어려운 랜드마크급 설계다. 35m 길이 초대형 문주 역시 압도적인 외관을 제공할 전망이다. 이 같은 랜드마크 디자인은 세계적인 설계디자인그룹 칼리슨알티케이엘(Callison RTKL)가 설계해 가능했다.  
 
상가 디자인은 세계적인 상가 컨설팅 기업 에디슨영과 협업해 자연의 흐름이 그대로 느껴지는 ‘엣지 플로우 에비뉴’ 형태로 제시됐다. 이 같은 설계에 따라 거대한 라인감의 매스들이 단지를 감싸는 독보적인 단지 외관이 완성될 예정이다.  
 
힐스테이트 피아첼로(서금사6구역 재개발) 단지 내 그랜드 커뮤니티 모습. [이미지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피아첼로(서금사6구역 재개발) 단지 내 그랜드 커뮤니티 모습. [이미지 현대건설]

단지 내에는 축구장 2.3배 크기에 달하는 1만6830㎡ 초대형 중앙공원, 센트럴 파크가 조성된다. 이 공원은 10가지 테마공원과 유기적으로 연결된다. 그뿐아니라 엘리베이터와 에스컬레이터가 각각 4개씩 설치돼 입주민들의 이동이 편리하도록 돕는다. 4700평 규모 그랜드 커뮤니티 역시 주민들에게 각종 편의시설을 제공하게 된다.  
 
건물 바닥재에는 현대건설의 특허기술이 적용돼 층간소음을 방지하며 실내 마감재 역시 독일 노빌리아 주방가구, 독일 레하우 거실 이중창이 내장되는 등 고급 수입산이 적용된다. 상판과 벽체 역시 엔지니어드 스톤으로 마감되며 주방과 욕실 수전으로는 미국 콜러, 도기는 아메리칸 스탠다드 제품이 탑재된다.  
 
전 세대에는 라인당 엘리베이터 1대가 설치되며 세대당 주차 대수는 2.13대로 부산 최대 규모를 자랑할 예정이다. 귀뚜라미 환경테크 이송설비를 통해 세대 내에서 음식물 쓰레기 처리도 가능하다.  
 
현대건설은 효율적인 설계를 활용해 분양면적을 5544㎡ 추가로 확보해 개발이익을 늘리고 서비스 면적을 830평 가량 제공할 계획이다. 중대형 타입 역시 조합원안인 1847가구에서 1953가구로 늘릴 예정이다.  
 
사업조건 역시 파격적이다. 현대건설은 금융지출 및 일반분양가 수준이 최적화되는 시점을 찾아 조합이익을 최대화하는 ‘골든타임 분양제’를 제안했다. 미분양에 대해선 최초 일반분양가 100%로 대물변제하는 방식으로 책임을 나눈다. 필수 사업비는 무이자로 제공하며 여타 사업비 역시 역시 업계 최고수준인 자사 신용등급(AA-)을 바탕으로 최저금리로 조달할 계획이다. 이밖에 이주비는 담보인정비율(LTV) 100%를 지원하고 사업예비비 650억원, 분담금 입주시 100% 납부 등을 제안하기도 했다.
 
도시정비업계 관계자는 “서금사6구역은 센텀2지구의 배후거주지로 부각되는 서금사 재개발 촉진지역들 중 가장 뛰어난 입지라 현대건설이 랜드마크 지역 수주를 위해 공을 들인 것으로 보인다”면서 “다른 건설사가 입찰에 참여하지 않은 것도 브랜드파워나 사업조건에서 현대건설을 능가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민보름 기자 brmin@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