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마다 ‘양극화’ 뚜렷, 상급지와 평균 집값 차이 더 벌어져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지역마다 ‘양극화’ 뚜렷, 상급지와 평균 집값 차이 더 벌어져

2년만에 더 커진 격차…‘똘똘한’ 상급지로 수요 집중

 
 
(표) 상급지와 지역 평균 가격 차이 [자료 부동산인포]

(표) 상급지와 지역 평균 가격 차이 [자료 부동산인포]

 
‘똘똘한 한 채’에 수요가 집중되며 지역별 상급지와 평균 집값 격차가 점차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부동산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발표한 부동산R114 렙스 분석결과에 따르면 2020년 1분기 서울 강남구 아파트와 서울 전체 평균 아파트 가격 차이는 3.3㎡ 당 2879만원이었으나 올해 1분기 3.3㎡ 당 3006만원으로 벌어졌다.
 
같은 기간 인천에선 송도국제도시가 속한 연수구와 인천 평균 간 차이가 3.3㎡ 당 202만원에서 505만원으로 2배 이상 커졌다.  
 
지방광역시에서도 같은 현상이 발생했다. 대구 수성구와 대구 평균 간 차이가 3.3㎡ 당 404만원에서 575만원으로 커졌고 둔산지구가 위치한 대전 서구와 대전 평균은 3.3㎡ 당 불과 82만원 차이가 나던 것이 137만원으로 확대됐다.  
 
이밖에 울산 남구와 울산 평균 격차는 3.3㎡ 당 15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광주 남구와 광주 평균 격차는 3.3㎡ 당 411만원에서 458만원으로 2년 동안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개별단지 가격을 보면 올해 1월 ‘압구정 현대아파트 1·2차’가 80억원에 신고가를 달성했고 대전 둔산동 소재 ‘크로바 아파트’에서도 지난해 7월 20억8000만원에 최고가 거래가 나왔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지역 내 최상급지는 누구나 입성을 원하는 만큼 궁극적으로 부동산 투자의 최종 종착지라 가격이 비싸도 사람들이 꾸준히 몰리는 것”이라며 “게다가 다주택자들에 대한 세금 부담이 큰 상황이라 최상급지 똘똘한 한 채로 집중되는 현상이 앞으로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같은 현상이 이어짐에 따라 지역별 상급지에서 신규 공급되는 단지에 수요자들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오는 7월 대전 서구 둔산지구에 공급되는 ‘힐스테이트 둔산’이 대표적이다.
 
현대건설이 시공하는 힐스테이트 둔산은 전용면적 84㎡이 총 600실로 구성된 주거형 오피스텔이다. 약 150m 거리에 대전 1호선 탄방역이 위치한 역세권이며 둔산지구 특성상 대전시청 등 관공서도 주변에 밀집해 있다. 특히 ‘대전의 대치동’이라 불리는 둔산동 학원가가 가깝고 둔산초등학교, 둔산중학교 등 교육인프라가 우수하다. 축구장면적 7배에 달하는 보라매공원도 끼고 있어 생활환경 역시 쾌적한 편이다.
 
대구 수성구 범어동에선 GS건설이 ‘범어자이’를 시장에 선보였다. 범어자이는 총 451가구 규모 주상복합이며 전용면적 84~114㎡ 면적 아파트 399가구와 전용면적 84㎡ 주거형 오피스텔 52실로 공급되고 있다. 

민보름 기자 brmin@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