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모든 현장에 BIM 활용 클라우드 플랫폼 적용한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현대건설, 모든 현장에 BIM 활용 클라우드 플랫폼 적용한다

하반기 착공 프로젝트부터 ‘Autodesk BIM 360’ 도입, 클라우드로 데이터 공유해 실시간 협업 가능

 
 
현대건설 공식 CI. [이미지 현대건설]

현대건설 공식 CI. [이미지 현대건설]

 
현대건설이 시공 경쟁력 강화를 위해 클라우드 기반 스마트건설 협업 시스템을 본격 구축한다. 해당 시스템은 빠르면 올 하반기 착공 현장부터 적용될 전망이다.  
 
현대건설은 ‘Autodesk BIM 360’을 도입해 BIM 프로젝트 운영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라고 29일 밝혔다.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건축 정보 모델)은 시설물의 형상, 속성 등을 포함한 3차원 모델을 통해 건물의 전체 생애주기에 발생하는 모든 정보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설계방식이다.  
 
이번에 현대건설이 도입하는 Autodesk BIM 360은 건설 전 단계에서 발생하는 정보를 클라우드에서 통합 관리하는 데이터 관리 시스템이다. 클라우드 저장소에는 BIM모델과 도서, 보고서 등 설계부터 시공까지 프로젝트와 관련된 모든 데이터가 저장돼 다수가 시간과 공간 제약 없이 정보를 활용할 수 있는 ‘CDE(Common Data Environment·공통 데이터 환경)’ 플랫폼이 조성된다.      
 
따라서 현장 작업자나 발주처, 설계사 등 모든 프로젝트 관계자들이 모바일과 태블릿, PC 등 다양한 기기로 클라우드에 접속해 데이터와 수정이력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현대건설은 올 초부터 BIM 기반 협업 환경에 대한 검증을 완료하고 이 같은 협업시스템이 전자 차원에 확산될 수 있도록 운영 프로세스 및 활용 가이드에 대한 사내표준을 정립했다. 이밖에 체크리스트와 이슈관리 항목 등 BIM 360 템플릿도 체계화한 상태다.
 
Autodesk BIM 360 프로그램은 올해 하반기 착공 현장부터 순차적으로 적용된다. 현대건설은 해당 프로그램을 통해 향후 신규 프로젝트 착수 시 프로젝트 설정 소요 시간을 절약하고 체크리스트 기능을 활용해 품질 검토 및 승인 절차를 거치는 등 BIM 데이터 품질 확보를 위한 작업을 이어갈 계획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현장 업무의 효율성 향상을 위해 CDE 도입에 대한 발주처의 요청이 늘고 있다”며 “올 하반기 이후 착공하는 건축 및 주택 전 현장에 해당 플랫폼을 순차 적용해 발주처 요구에 앞서 BIM 협업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현장의 생산성을 향상시키고 설계·시공 품질을 강화하는 등 스마트 건설 선두주자의 위치를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민보름 기자 brmin@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