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붙은 은행 예적금 금리 인상 경쟁…‘연 3% 금리가 평균치’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불붙은 은행 예적금 금리 인상 경쟁…‘연 3% 금리가 평균치’

신한은행 예·적금 25종 기본금리 0.7%p 인상
국민銀 ‘공동구매정기예금’ 금리 최고 연 3.20% 제공
당국은 ‘금리 공시제도 개선’ 등으로 수신금리 인상 압박

 
 
서울 시내 한 은행에 부착된 정기예탁금 금리 안내문. [연합뉴스]

서울 시내 한 은행에 부착된 정기예탁금 금리 안내문. [연합뉴스]

시중은행 사이에 수신금리 인상 경쟁이 붙었다. 일부 정기예금 금리는 연 3%를 넘었고, 적금은 연 5%대 금리를 주는 상품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은행마다 자금 조달을 위해 경쟁적으로 금리를 올리고 있는 데다, 최근 금융당국이 예대금리차(예금과 대출 금리 차) 확대를 경고하고 나선 영향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신한·KB국민·SC제일銀 등 릴레이 수신금리 인상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지난 8일 최근 상승하는 시장금리를 반영해 예·적금 25종의 기본금리를 최고 0.7%포인트 인상한다고 밝혔다. 신한 쏠(SOL) 이용 고객에게 우대금리를 제공하는 ‘신한 쏠만해 적금’은 0.3%포인트가 인상돼 최고 연 5.3% 금리로 바뀐다. 또 주거래 고객을 위한 대표 적립식 예금인 ‘신한 알·쏠 적금’ 1년 만기는 0.5%포인트가 인상돼 최고 연 3.7% 금리가 된다.
 
KB국민은행은 7월 15일까지 정기예금 상품인 ‘공동구매정기예금’을 판매한다. 공동구매정기예금은 6개월제 및 1년제 상품이다. 총 가입 한도는 2조원이고 한도가 소진될 경우 조기에 판매가 종료된다. 최소 가입금액은 100만원 이상으로 이율은 최종 판매된 금액 및 이벤트 금리 여부에 따라 차등 적용된다. 
 
가입기간 1년 기준으로 최종 판매금액이 1000억원 이하인 경우 연 2.60%, 1000억원 초과인 경우는 연 2.70% 이율을 받을 수 있다. 또 2021년 7월 1일부터 정기예금 신규(재예치 포함) 이력이 없는 고객이 공동구매정기예금에 1000만원 이상 신규 가입할 경우 연 0.5%포인트 이벤트 금리를 제공해 최고 연 3.20%의 이율을 받을 수 있다.
 
서울 시내의 한 은행 지점 모습. [연합뉴스]

서울 시내의 한 은행 지점 모습. [연합뉴스]

자유입출금예금도 최고 연 2.5% 금리를 주는 상품이 나왔다. SC제일은행은 ‘마이런통장 5호’를 7월 22일까지 한정 판매한다. 판매한도는 2000억원이다. 이 통장은 고객의 예치 기간에 따라 0.1∼2.5%의 금리를 제공한다. 예치 기간에 따라 금리는 ▶30일 이하는 0.10%, ▶31∼60일 0.70% ▶61∼90일 1.10% ▶91∼120일 1.50% ▶121∼150일 2.00% ▶151∼180일 2.50% 등이다. 
 
인터넷은행인 케이뱅크는 ‘코드K 정기예금’의 가입 기간 100일에 한정해 최고 연 3% 금리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카카오뱅크는 6월 21일부터 예적금 기본 금리를 최대 0.40%포인트 올렸다. 이에 카카오뱅크의 1년 만기 자유적금은 2.90%, 3년 만기 자유적금은 3.40%로 높아졌다.
 

“은행권 수신금리 인상, 2금융권에 부담 키워”

은행업계의 수신금리 인상은 각 은행의 자금 유치 경쟁 영향과 더불어 최근 금융당국의 이자장사 비판을 의식한 대응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금융위원회는 7월 6일 ‘금리 정보 공시제도 개선 방안’을 발표했다. 예대금리차 공시로 은행 간 금리 경쟁을 유도하고 이를 통해 소비자의 이익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그동안 각 은행이 분기 실적을 발표할 때 공시해온 예대금리차는 앞으로 매달 은행연합회 홈페이지에 비교 공시될 예정이다. 가계대출 예대금리차는 신용점수 구간별로 나눠 공시한다. 금융위는 은행 전산시스템 개편 등을 통해 7월 금리 분부터 다음 달에 공시하기로 했다. 
 
이 외에도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6월 20일 은행장들과의 간담회에서 “금리 상승기에는 예대금리차가 확대되는 경향이 있어 은행의 지나친 이익 추구에 대한 비판이 커지고 있다”고 지적하며 은행의 수신금리 인상을 부추긴 것으로 분석된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최근 은행의 수신금리 인상은 당국에 ‘보여주기’로 보인다”며 “은행권의 이러한 수신금리 경쟁이 소비자 혜택은 높이겠지만 2금융권에 자금 조달 부담을 키우는 문제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이용우 기자 ywlee@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