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길 개척하는 현대차그룹…롤스로이스와 협력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하늘길 개척하는 현대차그룹…롤스로이스와 협력

2025년까지 UAM 등 탑재될 수소연료전지·배터리 추진 시스템 개발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항공기까지 확대할 수 있는 가능성 모색"

 
 
 
현대차그룹과 롤스로이스가 AAM 기체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롭 왓슨(Rob Watson) 롤스로이스 사장, 비타디니(Vittadini) 롤스로이스그룹 CTO 겸 CSO, 워렌 이스트(Warren East) 롤스로이스 CEO,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현대차그룹 AAM본부장 신재원 사장, 현대차그룹 AAM사업추진담당 송재용 상무. [사진 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과 롤스로이스가 AAM 기체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롭 왓슨(Rob Watson) 롤스로이스 사장, 비타디니(Vittadini) 롤스로이스그룹 CTO 겸 CSO, 워렌 이스트(Warren East) 롤스로이스 CEO,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현대차그룹 AAM본부장 신재원 사장, 현대차그룹 AAM사업추진담당 송재용 상무. [사진 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과 롤스로이스가 미래 항공 모빌리티 개발을 위해 협력한다.
 
현대차그룹은 영국에서 열리고 있는 판버러 에어쇼에서 영국의 항공기 엔진 제조사 롤스로이스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전날(18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및 신재원 사장 등은 슈퍼널 부스를 찾은 워렌 이스트(Warren East) 롤스로이스 CEO와 함께 부스를 둘러본 뒤 업무 협약서에 서명했다.
 
롤스로이스는 1906년 설립된 영국의 항공기 엔진 회사다. 항공 우주 및 군수, 에너지, 선박 등의 분야에서 첨단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항공기 엔진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자랑한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사는 현대차그룹이 개발 중인 RAM 기체의 수소연료전지 추진 시스템 및 배터리 추진 시스템 그리고 슈퍼널이 개발 중인 UAM 기체의 배터리 추진 시스템에 대한 공동연구를 2025년까지 수행하게 된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협약으로 수소연료전지 기술을 미래 항공 업계에까지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나아가 2050년까지 항공기의 배출가스를 '제로화'하겠다는 항공 업계의 목표를 달성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AAM본부장 신재원 사장은 "최고 수준의 항공 엔진 기술을 보유한 롤스로이스와 손잡고 수소연료전지와 배터리 추진 시스템을 개발하게 돼 기쁘다"며 "자동차에 성공적으로 탑재한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항공기에까지 확대할 수 있는 가능성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완 기자 anew@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