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 명품시장 잡는다”…롯데百, 럭셔리 리뉴얼 효과 ‘톡톡’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유통

print

“강북 명품시장 잡는다”…롯데百, 럭셔리 리뉴얼 효과 ‘톡톡’

개점 이래 가장 큰 리뉴얼 진행한 롯데百 본점
리뉴얼 후 남성해외패션관 매출 2배 이상 껑충
럭셔리 브랜드 추가 입점…프리미엄 이미지 구축

 
 
롯데백화점 본점 전경. [사진 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 본점 전경. [사진 롯데백화점]

1979년 개점 이래 가장 큰 규모의 리뉴얼을 단행한 롯데백화점 본점이 매출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롯데백화점 본점은 지난해 3월부터 본관 및 에비뉴엘, 영플라자 전층에 걸친 대대적인 리뉴얼 공사를 진행했다.  
 
매출은 특히 새로 오픈한 남성 해외패션관과 여성 해외패션관에서 올랐다. 실제 남성 해외패션관과 여성 해외패션관 매출은 리뉴얼 오픈 후 1년간(2021년 7월~2022년 6월) 전년 대비 2배 이상 크게 신장했다.  
 
두 매장은 젊은 세대가 선호하는 명품 브랜드가 다수 입점하면서 매출을 상승시킨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7월 기존 ‘남성패션관’에서 ‘남성해외패션관’으로 변경한 이곳은 ‘톰포드’ ‘돌체앤가바나’ ‘발렌티노’ 등 최근 젊은 남성들이 선호하는 럭셔리 RTW 브랜드는 물론, 기존 남녀 복합 매장으로 운영하던 브랜드 중 남성 고객의 비중이 높았던 ‘로로피아나’ ‘발렌시아가’ ‘겐조’ 등도 남성 전문 매장으로 오픈했다.  
 
또 여성 해외패션관은 기존에 2층부터 4층까지 총 3개층에 걸쳐 ‘영패션’ ‘여성캐주얼’ ‘컨템포러리’ 등으로 여성 패션 브랜드들이 혼재되어 있었던 곳을 각 층마다 같은 콘셉트 브랜드들을 모아 재정비했다. 2층에는 ‘마르니’ ‘셀린느’ ‘메종마르지엘라’ 등 총 30개 브랜드가 입점하고 3층에는 ‘여성 컨템포러리관’과 ‘해외슈즈관’을 오픈했고, 4층은 ‘영패션’과 ‘여성캐주얼’ 등을 한데 모은 ‘여성패션관’으로 구성했다.  
 
예술 작품이 곳곳에 놓인 롯데백화점 본점. [사진 롯데백화점]

예술 작품이 곳곳에 놓인 롯데백화점 본점. [사진 롯데백화점]

브랜드 구성뿐 아니라 인테리어에서도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이번 리뉴얼은 세계적인 건축가 데이비드 치퍼필드가 자문에 참여했다. 새 모습은 기존의 개방형 매장과 달리 각 브랜드를 독립된 공간의 박스형 매장으로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또 매장 곳곳에는 예술 작품들도 큐레이션해 전시한다.
 
김재범 롯데백화점 본점장은 “본점은 단순 유통 시설을 넘어 우리나라 백화점의 과거이자 현재인 동시에 앞으로 나아갈 미래”라며 “남은 리뉴얼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그에 걸맞은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강북 상권을 대표하는 최고급 백화점이라는 명성을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라예진 기자 rayejin@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