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금리상승 여파' 상반기 순익 절반으로 '뚝'…신계약 지표는↑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보험

print

한화생명, '금리상승 여파' 상반기 순익 절반으로 '뚝'…신계약 지표는↑

29일 실적 공시 결과, 순익 1067억원…전년비 57.4%↓

 
 
한화생명 신규 주택담보대출 ESG 금리할인 신설. [사진 한화생명]

한화생명 신규 주택담보대출 ESG 금리할인 신설. [사진 한화생명]

시중금리 상승에 따른 채권매각 이익 감소로 한화생명의 올 상반기 순이익이 크게 감소했다. 다만 보장성보험 판매 확대를 바탕으로 신계약 지표는 상승세를 보였다.
 
한화생명은 올 상반기 별도기준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57.4% 감소한 1067억원으로 집계됐다고 29일 공시했다.
 
한화생명은 "급격한 금리 상승에 따른 채권 매각익 감소와 상반기 실시한 특별상시전직지원 위로금 등 일회성 비용이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건전성 지표인 2분기 지급여력(RBC) 비율은 전분기 대비 7.7%포인트 오른 167.7%를 기록했다. 상반기 국내 후순위채 발행, 변액보증 헤지 비율 확대 등으로 RBC비율이 개선됐다.
 
신계약 연납화보험료(APE)는 865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4% 증가했다.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한 '시그니처 암보험' 등 일반보장성 보험상품 판매가 확대되면서다.
 
수입보험료는 지난해 상반기보다 1.6% 증가한 6조4780억원으로 나타났다. 보장성·저축성 보험 판매량이 늘어나면서 개선됐다.
 
손해율은 위험보험료 증가로 지난해 상반기(81.7%) 대비 1.5%포인트 감소한 80.2%로 나타났다.

김정훈 기자 jhoons@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