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2분기 영업익 109억원…전년比 14%↓ - 이코노미스트

Home > 바이오헬스 > 바이오

print

휴온스, 2분기 영업익 109억원…전년比 14%↓

리즈톡스 임상 비용 증가…전년 동기 대비 33% ↑

 
 
 
휴온스 사옥 [사진 휴온스]

휴온스 사옥 [사진 휴온스]

휴온스가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4% 감소한 109억원으로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 보툴리눔 톡신 리즈톡스의 국내 임상 3상을 앞두고 연구개발(R&D) 비용이 증가한 탓이다. 회사 관계자는 "리즈톡스의 임상 비용이 늘고, 현재 가동을 준비 중인 점안제 전용 2공장의 인건비가 선반영되면서 영업이익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2분기 매출은 124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 늘었다. 수탁사업 부문과 뷰티·웰빙사업 부문의 매출이 늘어난 덕을 봤다. 사업부문별로 수탁사업 부문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9% 성장한 192억원을 기록했다. 근이완제인 슈가마덱스나트륨주 매출이 새롭게 포함되면서 의약품 수탁 매출은 111억원을 달성했다. 점안제 수탁도 전년 동기 대비 24% 늘어 81억원을 기록했다.
 
뷰티·웰빙사업 부문은 전년 동기 대비 10% 성장한 455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비타민 주사제와 리즈톡스의매출 증가에 힘입어 웰빙·비만·통증 부문의 매출은 16% 증가한 236억원을 기록했다. 건강기능식품 사업은 169억원을 기록했다. 갱년기 유산균 메노락토가 2분기 매출로 108억원을 올리면서, 단일 브랜드로 분기 매출 100억원을 돌파했다.
 
건강기능식품 자회사 휴온스푸디언스는 2분기 매출 104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손실은 200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회복됐다. 건강기능식품 브랜드 이너셋의 온라인 매출이 성장했고, 수출 규모도 늘었다.
 
휴온스는 개발 중인 신약 파이프라인의 임상에 집중해 개발 성과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이상지질혈증 분야의 개량신약인 'HUC2-396'은 지난 4월 임상 1상 시험계획신청(IND)을 승인받았다. 7월에는 위식도역류질환 분야 개량신약인 PPI 복합제 'HUC2-364'의 임상 1상 IND 허가를 얻었다. 휴온스 관계자는 "2~3년 내 두 파이프라인의 국내 품목 허가를 획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선모은 기자 suns@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