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주담대 만기 최대 45년으로…추후 대상 지역 확대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카카오뱅크, 주담대 만기 최대 45년으로…추후 대상 지역 확대

변동·혼합금리 상품 모두 적용
매달 원리금 상환액 줄어

 
 
[사진 카카오뱅크[

[사진 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는 오는 17일부터 혼합·변동금리 모든 상품에 대해 최장 만기를 45년으로 늘리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2월 챗봇의 대화형 인터페이스를 적용해 서류 제출, 대출 심사, 실행까지 가능한 모바일 주택담보대출을 선보였다. 
 
카카오뱅크의 주택담보대출 상품의 최장 대출기간은 변동금리의 경우 5년, 혼합금리는 35년이었으나 모두 최장 45년으로 늘리기로 했다. 변동금리와 혼합금리 상품 모두 15년·25년·35년·45년 만기 중 선택 가능토록 고객의 선택 폭을 확대한 것이다. 
 
분할상환 주택담보대출 상품의 만기가 길어지면 매달 부담하는 원리금 상환액이 줄어들고,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이 낮아져 대출한도 증액 효과도 생긴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금리상승기 고객의 상환 부담 경감을 위해 최장 만기를 늘렸다"며 "특히 고객의 원리금 상환액 부담을 낮출뿐만 아니라 대출 한도가 확대되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카카오뱅크는 최장 만기 45년 상품 출시에 이어, 대상 지역도 넓혀 주택담보대출 성장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김윤주 기자 joos2@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