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미래형 주거 공간 상품 ‘트랜스포밍 월&퍼니처’ 선보여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현대건설, 미래형 주거 공간 상품 ‘트랜스포밍 월&퍼니처’ 선보여

힐스테이트 대명 센트럴 2차 적용,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반영해 활용범위 넓힐 것

 
 
현대건설이 개발한 주거 공간 상품 '트랜스포밍 월&퍼니처' 모습 [사진 현대건설]

현대건설이 개발한 주거 공간 상품 '트랜스포밍 월&퍼니처' 모습 [사진 현대건설]

 
현대건설이 실내공간을 확장하고 수납공간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주거 공간 상품을 개발했다. 해당 상품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실내에서 다양한 취미생활과 더 많은 수납공간을 필요로 하는 수요자들의 다양화된 라이프스타일을 충족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건설은 자사가 개발한 ‘트랜스포밍 월&퍼니처’를 지난달부터 공급을 시작한 힐스테이트 대명 센트럴 2차에 적용한다고 17일 밝혔다.  
 
트랜스포밍 월&퍼니처는 상하부 레일 없이 버튼 하나로 벽체를 이동시키는 방식으로 수납장 안쪽에서 물건을 꺼낼 수 있도록 설계됐다. 벽체는 고하중을 버티도록 튼튼하게 설계됐으며 자동 브레이크, 전도방지 장치가 부착돼 안정적으로 작동된다. 벽면은 사용자의 일정이나 메모, 여행지 기념품 등을 부착할 수 있도록 자석판으로 만들어졌다.  
 
주방에 적용됐을 때는 벽체 이동을 통해 식료품을 꺼낼 수 있고 다시 벽체를 고정된 벽 쪽으로 이동시키면 아일랜드 식탁에 사람이 추가로 앉을 수 있는 공간이 생긴다. 현대건설은 트랜스포밍 월&퍼니처의 적용 범위를 주방에서 거실, 방 등 다양한 공간으로 점차 확대할 방침이다.  
 
향후 트랜스포밍 월&퍼니처는 인공지능(AI) 및 사물인터넷(IoT) 기술과도 접목돼 더욱 스마트한 기능을 선보이며 미래 주거 문화를 선도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소비자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맞춰 ‘집’에서의 공간에 소비자의 니즈도 다양해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소비자의 생활 패턴에 맞추며 공간별 알맞은 프로토타입을 구축해 폭넓은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보름 기자 brmin@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