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은행 상반기 순익 9.9조원…1년 새 ‘1조원’ 감소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국내은행 상반기 순익 9.9조원…1년 새 ‘1조원’ 감소

이자이익 증가했지만, 비용·비이자이익 감소
국내은행 2분기 대손비용 2.4조원

 
 
서울의 한 은행. [연합뉴스]

서울의 한 은행. [연합뉴스]

올해 상반기 국내은행의 당기순이익은 9조9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조1000억원(9.9%) 감소했다. 대손충당금 확대에 따른 대손비용이 증가한 영향이다.  
 
금융감독원이 18일 발표한 ‘2022년 상반기 국내은행 영업실적’에 따르면 국내은행의 순이익은 올해 상반기 9조9000억원을 기록했다. 분기 기준으로 2분기 순익은 4조3000억원을 기록해 1분기의 5조6000억원보다 감소했다.
 
이는 상반기 이자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4조1000억원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대손충당금 확대에 따른 대손비용이 같은 기간 1조1000억원 증가한 영향이다. 또 금리상승에 따른 유가증권평가손실 등으로 인한 비이자이익이 3조2000억원 감소한 데 기인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은행권은 대내외 경제여건 악화에 대비해 손실흡수능력을 확충하기 위해 2분기 중 선제적으로 충당금 적립을 확대했다. 국내은행의 대손비용은 1분기에 8000억원에서 2분기에 2조4000억원으로 증가했다.  
 
상반기 국내은행의 총자산순이익률(ROA)은 0.58%로 전년 동기 대비 0.14%포인트 하락했고,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8.09%로 1.43%포인트 떨어졌다.  
 
국내은행의 순이자마진은 1.56%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0.12%포인트 높아졌다. 판매비와 관리비는 12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5% 증가했다. 법인세비용은 3조3000억원으로 7.8% 줄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대내외 경제충격에도 은행이 건전성을 유지해 본연의 자금공급 기능을 충실히 수행하도록 손실흡수능력 확충을 유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용우 기자 ywlee@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