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지오센트릭, 고기능성 화학제품 생산에 2000억원 투자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SK지오센트릭, 고기능성 화학제품 생산에 2000억원 투자

사우디 화학기업과 공동 투자…폴리올레핀 엘라스토머 공장 신증설

 
 
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 [사진 SK지오센트릭]

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 [사진 SK지오센트릭]

SK지오센트릭이 사우디아라비아 화학기업인 사빅과 공동 설립한 합작법인(SSNC)이 울산시와 함께 23일 울산광역시청에서 고부가 화학제품 공장 신증설 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MOU에 따라 SSNC는 국내 자회사인 한국넥슬렌을 통해 울산시 울주군 청량읍 사평로 1 일원 1322㎡ 부지에 오는 2024년 7월까지 약 2000억원을 투자해 고기능성 폴리올레핀 엘라스토머 생산 공장을 신증설한다.  
 
SSNC는 SK지오센트릭과 사빅이 지난 2015년 설립한 합작법인으로, 한국넥슬렌은 SSNC의 100% 자회사다. SSNC는 한국넥슬렌에 총 6051억원을 투자해 6만8100㎡ 규모의 공장을 설립, 연간 21만t의 넥슬렌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이번 신증설로 연간 생산량은 43% 늘어난 30만t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며, 생산 물량의 90% 이상은 수출될 계획이다.  
 
넥슬렌은 지난 2010년 SK지오센트릭이 에틸렌을 원료로 개발한 고기능성 제품이다. SK지오센트릭의 독자 기술이 적용된 넥슬렌은 일반 폴리에틸렌 제품보다 위생‧투명성, 강도 등이 뛰어나다. 우수한 밀도 범위를 가져 다양한 제품으로의 2차 가공도 용이하다. SK지오센트릭 측은 “이번 투자는 최근 완성차 및 태양광 등 고부가 친환경 소재 수요 급증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한국넥슬렌은 넥슬렌을 이용한 고기능성 제품인 폴리올레핀 엘라스토머, 폴리올레핀 플라스토머, 선형저밀도 폴리에틸렌을 생산하고 있다. 폴리올레핀 엘라스토머는 탄력성과 내충격성이 우수해 플라스틱 물성을 강화하는 자동차 경량화 부품에 주로 사용된다. 다른 제품보다 전력 손실을 줄일 수 있어 태양광 발전 필름 제작용으로도 쓰인다.  
 
폴리올레핀 플라스토머는 우수한 밀봉 능력 등으로 위생성이 높아 의료용과 식품 포장재 등에 사용된다. 외부 물질과의 차단성을 높여 품질 유지 기간을 늘려주는 특성이 있다. 화학제품 시장은 매년 5%대의 높은 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