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페이 연내 도입 ‘솔솔’…“현대카드 ‘크림페이’가 애플페이?”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카드

print

애플페이 연내 도입 ‘솔솔’…“현대카드 ‘크림페이’가 애플페이?”

NFC 단말기 보유 대형 가맹점부터 시범서비스
현대카드, ‘크림페이’ 채용 공고…NFC 직무 포함돼 있어
현대카드 측, 지난 8월 “사실무근” 이어 “확인 어렵다”

 
 
국내 애플스토어 3호점인 '애플 명동' 매장. [연합뉴스]

국내 애플스토어 3호점인 '애플 명동' 매장. [연합뉴스]

애플의 간편결제 시스템인 애플페이가 이르면 연내 대형 유통 카드가맹점을 중심으로 국내에 도입될 전망이다. 또 현대카드가 자사의 신규 페이 서비스 ‘크림페이’의 관련 인력 채용 공고를 낸 점을 두고 애플페이와 관련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온다.
 
7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현대카드는 1년간 애플페이의 국내 배타적 사용권을 갖는 내용을 두고 애플 측과 계약 마무리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식 도입이 확정될 경우 NFC(근접무선통신) 호환 단말기를 보유한 일부 카드가맹점을 중심으로 이르면 연내 애플페이 시범 서비스가 이뤄질 전망이다. NFC는 가까운 거리에서 무선데이터를 주고받는 기술로, 실물카드가 없더라도 NFC 호환 단말기에 휴대전화를 대는 것만으로 결제를 완료할 수 있게 한다.
 
국내에선 일부 편의점과 일부 대형마트 등 유통업계에서 비자(Visa)사의 비접촉식 결제시스템과 호환되는 NFC 단말기를 도입 중이다. 업계에선 국내 NFC 단말기 보급이 제한적인 상황을 고려해, 현대카드가 독점제휴를 맺고 있는 코스트코를 비롯해 편의점, 대형마트, 커피 프랜차이즈 등 소비자가 자주 찾는 대형 카드 가맹점을 중심으로 애플페이 서비스가 우선 도입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카드, 크림페이 채용 공고. [사진 잡코리아]

현대카드, 크림페이 채용 공고. [사진 잡코리아]

또한 최근 현대카드는 ▶크림페이 대상 가맹점 모집 영업 지원 ▶NFC 액셉턴스 오퍼레이션 지원 및 현장 테스트 등 업무 내용을 조건으로 인력 채용 공고를 올리기도 했다. NFC 관련 직무가 포함된 것으로 보아 크림페이가 애플페이 관련성이 높다는 게 업계의 추측이다. 현재 크림페이는 앱 테스트 진행 중에 있어 이미 개발이 상당 부분 진행됐음을 알 수 있다.
 
다만 일각에서는 NFC 단말기 보급 문제로 애플페이가 단기간 전체 카드 가맹점으로 서비스를 확대하기 쉽지 않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NFC 단말기를 전국 카드 가맹점에 설치하는 비용만 약 3000억원 정도로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한편 현대카드 측은 애플페이 제휴에 대해 말을 아끼고 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애플페이와 관련해 확인해줄 수 있는 내용이 없다”고 말했다.
 
지난 8월 초 현대카드의 애플페이 제휴설이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언급됐을 당시엔 현대카드는 “사실무근”이라고 대응한 바 있다.

윤형준 기자 yoonbro@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