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대금리차 두번째 성적표 공개…농협은행 가장 커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예대금리차 두번째 성적표 공개…농협은행 가장 커

5대 은행 모두 1%대…하나은행 가장 작아
중저신용 비중 높은 토스뱅크는 4% 훌쩍

 
 
서울 종로구 시중은행 현금자동입출금기(ATM).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시중은행 현금자동입출금기(ATM). [연합뉴스]

은행별 예대금리차를 비교할 수 있는 성적표가 공개됐다. 5대 시중은행 가운데 지난달 예대금리차가 가장 컸던 곳은 NH농협은행으로 나타났다. 또한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이 높은 인터넷전문은행 중에서는 토스뱅크의 예대금리차가 가장 컸다.
 
20일 은행연합회 소비자포털 공시에 따르면 NH농협은행의 8월 햇살론뱅크·햇살론15·안전망대출 등 정책서민금융을 뺀 가계 예대금리차는 1.73%포인트로 집계되며 5대 은행 중 가장 컸다. 이어 가계 예대금리차는 ▶KB국민은행 1.40%포인트 ▶우리은행 1.37%포인트 ▶신한은행 1.36%포인트 ▶하나은행1.09%포인트 순으로 나타났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지난달 대출 금리는 다른 은행보다 낮았지만, 3개월 이상~6개월 미만의 단기성 정부 정책자금 예금을 많이 취급하면서 다른 은행 대비 예금 금리가 낮았던 탓에 예대금리차가 커졌다”고 설명했다.
 
8월 예대금리차 비교 통계부터는 일부 정책금융상품을 제외한 예대금리차가 따로 공개됐다. 은행권이 7월 첫 공시 이후 저소득·저신용 서민 대상의 정책금융상품의 금리가 높아, 이를 많이 취급할수록 예대금리차가 커지는 왜곡 현상을 지적하자 보완한 결과다.
 
인터넷전문은행 중에서는 토스뱅크의 가계 예대금리차가 4.76%포인트로 가장 컸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유일한 수신 상품인 2% 수시입출금식 통장이 수신금리에 미반영 된 영향”이라고 밝혔다. 
 
이어 ▶케이뱅크가 3.13%포인트 ▶카카오뱅크가 1.86%포인트를 기록했다.
 
지방은행, 외국계은행을 포함해 공시에 참여한 19개 은행 가운데 가계 예대금리차가 가장 큰 곳은 4.80%포인트를 기록한 전북은행이었다. IBK기업은행 0.96%포인트로 가계 예대금리차가 가장 작았다.
 
기업 대출까지 포함한 전체 은행의 예대금리차 통계를 보면, 5대 은행 가운데 NH농협은행이 1.78%포인트로 가장 컸다. 이어 ▶KB국민은행 1.45%포인트 ▶우리은행 1.43%포인트 ▶신한은행 1.39%포인트 ▶하나은행 1.20%포인트 순이었다.

김윤주 기자 joos2@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