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치형 두나무 회장 “이 겨울의 끝은 이제까지와 전혀 다를 것” [UDC 2022]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재테크

print

송치형 두나무 회장 “이 겨울의 끝은 이제까지와 전혀 다를 것” [UDC 2022]

“참가 인원만 3000명”…업비트 ‘UDC 2022’ 22일 개막
올해로 5회, 3년 만에 오프라인 행사로 열려
솔라나재단, 트론, 스테픈, 마스터카드 등 발표

 
 
송치형 두나무 회장이 그랜드 하얏트 인천에서 열린 UDC 2019 행사에서 웰컴 스피치를 하고 있다. [사진 두나무]

송치형 두나무 회장이 그랜드 하얏트 인천에서 열린 UDC 2019 행사에서 웰컴 스피치를 하고 있다. [사진 두나무]

블록체인 개발자들의 축제로 불리는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Upbit Developer Conference, UDC) 2022’가 22일 개막했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UDC는 블록체인이 이끈 일상의 변화를 돌아보고, 다가올 미래를 공유하는 자리다.
 
오는 23일까지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BPEX)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의 주제는 ‘Imagine your Blockchain Life(상상하라, 블록체인이 일상이 되는 세상)’다. 올해 UDC에서는 대체불가능토큰(NFT), 메타버스, 탈중앙화금융(DeFi), 웹3.0(Web 3.0) 등 다양한 블록체인 최신 트렌드를 다룬다.
 
행사는 송치형 두나무 회장의 오프닝 스테이지로 문을 열었다. 송 회장은 “이번 겨울(크립토 윈터, 암호화폐 침체기)이 얼마나 길게 갈지는 모르겠지만, 이 겨울의 끝은 이제까지와는 전혀 다른 새로운 국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블록체인이 가진 상호 운용성과 구성 가능성은 거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와 소셜미디어(SNS)가 만들어 낸 글로벌 콘텐츠 시장과 크리에이터 경제에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할 것”이라며 “SNS나 메신저보다 월렛이 더 익숙하고, 토큰을 통해 본인의 아이덴티티(정체성)를 관리하는 것이 일상인 ‘블록체인 세대’를 맞이하게 될지도 모른다”고 강조했다.
 
행사 1일 차인 이날은 레이어2, 스마트 컨트랙트, 웹3.0, 보안, 탈중앙화 자율조직(DAO) 등에 대한 강연·패널토론이 이어진다. 대표적으로 달립티야기폴리곤 개발자 관계활동 총책임, 매트 소그솔라나재단 프로덕트 및 파트너 개발 총괄, 멜 맥캔카르다노재단 개발총괄 등이 연단에 선다.
 
행사 2일 차인 23일에는 NFT, 메타버스, 게이밍, 트래블룰과 관련한 강연·패널토론이 열린다. 알렉산드레드레이푸스칠리즈&소시오스닷컴 창업자 겸 대표, 저스틴 썬 트론 설립자, 세바스찬보르제더샌드박스 최고운영책임자 겸 공동설립자, 쉬티라스토기망가니스테픈 마케팅 총책임자 등이 발표자로 나선다.
 
UDC 2022 기간에는 NFT 갤러리, 기업 전시, 네트워킹 디너 등 부대 행사도 진행된다. 5층 로비에 마련되는 NFT 갤러리에선 만능 크리에이터 구준엽 작가, ‘펭수’를 제작한 한결 EBS 감독, 파인아트계의 대가 김남표 작가 등의 NFT 작품을 확인할 수 있다.

윤형준 기자 yoonbro@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