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가명정보 활용 우수사례 경진대회 2년 연속 대상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카카오뱅크, 가명정보 활용 우수사례 경진대회 2년 연속 대상

지난해 이어 대상인 금융위원회 위원장상 수상
비금융정보를 활용한 대안신용평가 모형 개발
중저신용고객에 무보증 신용대출 총 6.2조원 공급

 
 
하경태 카카오뱅크 신용리스크모델링 팀장(왼쪽 첫번째)과 금융위원회 김용재 상임위원(왼쪽 두 번째), 카카오뱅크 신용리스크모델링팀 이주희 매니저(오른쪽 첫번째)가 30일 서울시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카카오뱅크]

하경태 카카오뱅크 신용리스크모델링 팀장(왼쪽 첫번째)과 금융위원회 김용재 상임위원(왼쪽 두 번째), 카카오뱅크 신용리스크모델링팀 이주희 매니저(오른쪽 첫번째)가 30일 서울시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가 9월 30일 ‘2022 가명정보 활용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데이터 가명결합을 통한 대안신용평가모형 개발 사례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금융위원회 위원장상인 '대상'을 수상했다고 2일 밝혔다.
 
이 경진 대회는 개인정보보호위원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금융위원회, 보건복지부 합동으로 열렸다.  
 
카카오뱅크는 업계 최초로 11개 기관, 3700만 건의 가명 결합 데이터를 활용해 독자적인 대안신용평가모형인 ‘카카오뱅크 스코어’를 개발했다. 이를 통해 금융 정보 위주의 신용평가모형으로는 정교한 평가가 어려운 중저신용 및 씬파일러 고객을 세분화해 대출 가능 고객군을 확대할 계획이다.  
 
카카오뱅크는 그동안 중저신용 대출 확대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신용평가모형 혁신 등을 통해 중저신용 고객의 대출을 대폭 늘려왔다. 지난해 6월에는 중저신용자 특화 신용평가모형을 개발해 2020년 4679억원이던 카카오뱅크 무보증중신용대출 공급 규모를 2021년 1조7166억원으로 늘렸다.  
 
카카오뱅크가 2017년 출범 후, 지난 8월 말까지 중저신용고객에게 공급한 무보증 신용대출 금액은 6조2375억원이다.
 
하경태 카카오뱅크 신용리스크모델링 팀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가명결합 정보를 활용해 사회초년생등 금융거래 이력이 부족한 사람들도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신용평가모형을 지속 고도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용우 기자 ywlee@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