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친환경 소재 활용 층간 소음 완충재 개발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롯데케미칼, 친환경 소재 활용 층간 소음 완충재 개발

“플라스틱 재활용 통해 완충재 적용 기술 개발 계획”

 
 
롯데케미칼이 친환경 소재 EPP를 활용해 개발한 층간 소음 완충재. [사진 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이 친환경 소재 EPP를 활용해 개발한 층간 소음 완충재. [사진 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이 친환경 소재인 EPP(발포 폴리프로필렌)를 활용해 층간 소음 완충재를 개발했다고 4일 밝혔다. 롯데케미칼은 층간 소음 기준이 강화되기 전인 지난해 3월부터 롯데건설, 완충재 전문기업인 이피에스코리아와 공동 개발 협약을 체결하고 층간 소음 완충재 개발을 진행해왔다.  
 
롯데케미칼은 “이번에 개발된 완충재는 국토교통부의 공동주택 바닥 충격음 차단 구조 인정심사를 통과했다”며 “올해 8월부터 시행되고 있는 강화된 측정 기준에서도 경량 및 중량 성능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롯데케미칼은 자체 생산 중인 EPP의 완충성을 보강해 층간 소음에 적합하도록 완충재를 설계했다.  
 
롯데케미칼에 따르면 EPP는 기존 스티로폼 소재의 특성을 보완해 충격에 강하고 유해물질이 발생하지 않는다. 또한 재활용이 용이한 소재다. 건축자재로 사용할 경우, 기존 스티로폼이나 우레탄폼과 비교해 친환경적이며, 복원력 및 내열성이 뛰어나 장시간 사용해도 물성 변화가 없다는 게 롯데케미칼 측의 설명이다. 화재 때는 연기 발생량이 스티로폼의 10분의 1 수준이고, 유독물질이 발생하지 않아 화재 안정성도 확보할 수 있다.  
 
이영준 롯데케미칼 첨단소재사업 대표는 “이번에 개발된 층간 소음 완충재는 파트너들과 함께 기존의 EPP에 탄성을 높일 수 있는 독자적인 소재와 성형 공정 개발로 기존 EPP의 한계를 넘어서는 층간 소음 저감 기술을 적용했다”며 “추가적인 성능 개선을 지속 추진하고, 플라스틱 재활용을 통해 완충재에 적용할 수 있는 기술도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