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금전소비대차계약 체결…"안정적 재무구조 위한 선제 대응"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롯데건설, 금전소비대차계약 체결…"안정적 재무구조 위한 선제 대응"

국내·외국계 은행, 그룹·계열사와 다양한 협업
둔촌주공·청담삼익 등 우량 사업장 수익 보장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사업 현장 모습. [연합뉴스]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사업 현장 모습. [연합뉴스]

 
롯데건설은 20일 운영자금을 목적으로 5000억원 규모의 금전소비대차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이번 금전소비대차계약은 지난 18일 실시했던 2000억원 유상증자의 연장선으로, 원자재 가격 상승과 부동산 경기 침체의 우려 속에서 안정적인 재무구조를 위한 선제적 대응 차원이라는 것이 롯데건설의 설명이다. 
 
롯데건설은 올해 분양한 원당 롯데캐슬 스카이엘의 평균 청약경쟁률이 7.9대 1을 기록하며 분양 실적이 호조를 보이고 있다. 롯데건설 측은 “입지가 우수한 우량 사업장들이 착공·분양을 앞두고 있어 수익이 보장돼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 청량리 7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 해운대 센텀 복합개발사업 등이 각각 올해 말과 내년 상반기 착공을 앞두고 있고, 최근 공사가 재개된 둔촌주공아파트 재건축사업과 청담삼익 재건축사업 등이 내년 상반기 분양을 계획하고 있다. 
 
 
롯데건설은 롯데케미칼을 통해 5000억원을 차입한 상태로, 재무 안정성을 강화하기 위해 국내·외국계 은행과도 자금조달 관련 협의를 진행 중이며, 그룹과 계열사와의 다양한 협력도 추진 중이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이번 금전소비대차계약은 지난번 유상증자의 연장선 상에서 이뤄졌다”며 “롯데건설은 지속적으로 재무구조 안정성을 위해 다양한 협의를 진행 중이며, 현재 우수한 입지에 위치한 사업들이 착공과 분양을 앞두고 있어 향후 더욱 안정적인 재무구조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승훈 기자 wavelee@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