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 인상 집값 하락 파장에 경매 시장도 얼어붙어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금리 인상 집값 하락 파장에 경매 시장도 얼어붙어

경매 나온 서울 아파트 80% 유찰
이달 낙찰률 21년 만에 최저 기록

 
 
전망대에서 본 서울 도심 전경.[연합뉴스]

전망대에서 본 서울 도심 전경.[연합뉴스]

가파른 금리 인상에 집값 하락 우려까지 커지면서 법원 경매 시장도 얼어붙고 있다. 
 
법원 경매 전문 기업 지지옥션에 따르면 10월 서울 아파트 경매 진행 건수는 107건으로 이 중 19건만 낙찰(낙찰률 17.8%)됐다. 낙찰률은 전월(22.4%) 대비 4.6%포인트 하락하면서 21년 9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는 지지옥션이 집계를 시작한 2001년 1월 이래 가장 낮은 수치다.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은 전월(89.7%) 대비 1.1%포인트 낮아진 88.6%를 기록해 4개월 연속 하락했다. 평균 응찰자 수는 전월(4.0명)보다 1.4명 줄어든 2.6명으로 집계됐다. 
 
서울 빌라도 마찬가지로 역대 최저 낙찰률을 기록했다. 경매가 진행된 591건 중 71건만 낙찰됐다. 낙찰가율은 1.6%포인트 하락한 89.8%이고 평균 응찰자 수는 2.3명이었다. 서울 빌라 낙찰가율이 80%대로 떨어진 것은 올해 들어 처음이다. 
 
서울 상가 낙찰률도 14.0%로 전월보다 4.6%포인트 하락했고 주거용 오피스텔은 전월(13.6%)보다 2.2%포인트 오른 15.8%의 낙찰률을 기록했다. 
 
이러한 분위기는 인천과 경기 지역도 크게 다르지 않다. 
 
인천 상가 낙찰률은 27.8%로 직전 달(37.0%)보다 10%포인트 가까이 떨어졌다. 오피스텔 낙찰률은 10.0%로 8.0%포인트 하락했다. 빌라 낙찰률은 6개월 연속 하락해 18.1%로 역대 최저 수치를 기록했다. 다만 아파트 낙찰률은 31.1%로 전월(26.5%)보다 4.6%포인트 올랐다. 
 
경기 아파트 낙찰률은 전월 33.8%에서 이달 31.9%로 7개월 연속 하락했다. 오피스텔 낙찰률도 19.2%로 떨어져 3개월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다만 상가 낙찰률은 전월 24.1%에서 이달 25.4%로, 빌라 낙찰률은 24.5%에서 28.3%로 올랐다. 
 
이주현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서울은 금리 인상 부담과 함께 매매가도 하락하는 추세여서 유찰된 물건이 쌓여 경매 진행 건수가 늘고 있지만 경매시장에서도 거래는 잘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작년에는 아파트 매매가가 하락하면서 빌라 가격이 상승했지만, 올해는 빌라도 같이 가격에 타격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김연서 기자 yonso@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