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복현 “자금조달 어려움, 금융시스템 전반 유동성 문제 아니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이복현 “자금조달 어려움, 금융시스템 전반 유동성 문제 아니다”

외신기자 오찬 간담회 개최
금융중개기능 원활 작동, 일부 증권사에 유동성 지원
가계대출 관리 가능한 수준…“리스크 관리 소홀엔 책임 물을 것”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연합뉴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연합뉴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최근 단기자금시장에서 자금조달 애로가 있었지만, 금융시스템 전반의 유동성 문제는 아닌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단기 성과에만 집착하고 선제적 리스크 관리를 소홀히 한 금융기관에 대해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이 원장은 7일 외신기자 오찬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한시적 시장안정조치를 통해 은행을 중심으로 금융중개 기능이 원활히 작동하도록 대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일시적 어려움을 겪는 증권사 등 특정 부문에 대한 유동성을 지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금감원은 스트레스 테스트를 통해 개별 금융사의 건전성·유동성 악화에 대비하고 있고, 각 금융사가 충분히 충당금을 적립하고 자본확충에 나서도록 유도해나가겠다고도 밝혔다.  
 
부동산 경기 악화에 따른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부실 우려에 대해 금감원은 제2금융권을 중심으로 건전성·유동성 리스크 관리 강화를 지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익스포저가 큰 증권사·사업장의 위험요인에 대해 면밀히 점검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최근 채권시장안정 대책의 하나로 부동산 PF 취급 규모가 큰 증권사에 대규모 유동성을 지원하는 조치의 적절성과 관련해서는 “유동성 지원을 받는 증권사가 스스로 책임지는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자구 계획 이행 여부 등을 철저히 관리해 도덕적 해이가 없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금리 상승으로 가계의 이자 부담이 커지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 이 원장은 “새출발기금, 저금리 대환대출, 안심전환대출 등 취약차주 지원방안을 마련해 대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은행권의 양호한 건전성 측면에서 한국의 가계부채 규모는 충분히 관리 가능한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또 그는 금감원의 이런 조치에도 불구하고 금융사가 리스크 관리에 소홀할 경우 책임을 명확히 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장은 “단기 성과에 집착해 선제적 리스크관리를 소홀히 한 금융기관에 대해서는 그 책임을 명확히 하기 위한 조치를 병행하겠다”며 “도덕적 해이를 막고, 지나친 수익성 일변도 영업에 따른 부작용을 예방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용우 기자 ywlee@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