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선박용 액화수소 연료전지시스템’ 개발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삼성중공업, ‘선박용 액화수소 연료전지시스템’ 개발

“다양한 연료전지 기술 확보…수소 모빌리티 선도”

 
 
 
김진모 삼성중공업 글로벌신사업팀장(오른쪽)이 노르웨이 선급인 DNV로부터 ‘선박용 액화수소 연료전지 시스템’에 대한 ‘기본 인증’을 획득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삼성중공업]

김진모 삼성중공업 글로벌신사업팀장(오른쪽)이 노르웨이 선급인 DNV로부터 ‘선박용 액화수소 연료전지 시스템’에 대한 ‘기본 인증’을 획득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액화수소 연료전지 선박 추진 시스템 개발에 성공해, 이 시스템에 대해 노르웨이 선급인 DNV로부터 ‘기본 인증’을 획득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인증 받은 시스템은 액화수소와 고분자 전해질 연료전지를 통해 만든 전력을 선박의 추진 에너지원으로 활용하는 기술이다. 삼성중공업은 국내 수소 관련 업체들과 공동 연구를 통해 시스템 개발 및 선급 인증을 받았다.  
 
고분자 전해질 연료전지는 고분자막을 전해질로 사용하는 연료전지다. 비교적 저온에서 작동하고 촘촘한 시스템으로 구성된다. 빠른 시동이 가능하고 반복적인 가동‧정지에도 내구성이 좋아 모빌리티 분야 적용에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삼성중공업에 따르면 선박용 수소 연료전지와 액화수소 저장탱크 개발에는 범한퓨얼셀과 정우이엔이가 각각 참여했다. 수소 연료전지와 배터리를 제어하는 하이브리드 전원 관리 시스템은 에스엔시스가 담당했다.  
 
앞서 삼성중공업은 수소 연료전지 추진 시스템을 상용화하기 위해 부산대학교 수소선박기술센터, DNV선급, 국내 업체들과 수소 기술 연구개발, 제작‧인증을 아우르는 협력 체계를 구축했다.  
 
연료전지는 전력 생산 과정에서 온실가스 배출이 전혀 없어 미래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에 따라 전 세계적으로 연료전지 관련 기술 확보 경쟁이 치열하다. 
 
삼성중공업은 “조선업계에서 가장 앞서 선박용 연료전지 기술 개발에 착수해 핵심 기술을 축적해왔다”며 “2019년 업계 최초로 LNG(액화천연가스) 연료를 활용한 고체산화물 연료전지 추진 A-맥스급 원유운반선을 개발하고 선급 인증을 획득한 데 이어, 지난해에는 LNG 운반선으로 적용 범위를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