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유화학, 폐플라스틱 재활용 원료 사업 ‘속도’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금호석유화학, 폐플라스틱 재활용 원료 사업 ‘속도’

친환경 원료 RSM 생산 공장 건설 계획

 
 
 
서울 금호석유화학 본사. [사진 금호석유화학]

서울 금호석유화학 본사. [사진 금호석유화학]

금호석유화학은이 엔지니어링 서비스 전문 기업 테크닙 에너지스와 폐폴리스티렌 열분해 및 재활용스티렌(RSM)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RSM은 폐폴리스티렌을 열분해해 얻은 친환경 원료로, 주로 석유화학 분야 합성고무, 합성수지의 원료로 재활용된다.
 
금호석유화학은 지난해 8월 RSM 사업 추진 발표 이후 처음 체결한 양해각서인 만큼, 향후 폐폴리스티렌 열분해 기술 도입과 공장 건설 등 RSM 사업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2026년부터 RSM 제품을 상업화한다는 목표다. 테크닙 에너지스는 폐폴리스티렌 열분해 원천 기술을 가진 아질릭스의 기술 판권을 보유한 기업으로, 금호석유화학에 라이선스 이전을 포함한 제반 업무를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금호석유화학은 또한 RSM을 자사 제품 SSBR에 적용한 ‘에코(Eco)-SSBR’ 사업화도 준비 중이다. 금호석유화학의 SSBR은 타이어의 내마모성과 연비 성능을 향상시킨 고기능성 합성고무다. 에코-SSBR은 SSBR의 기본 원료 스티렌 대신 재활용 원료인 RSM을 사용하기 때문에, 국내외 타이어업계에서 친환경 소재로 주목을 받고 있다.  
 
금호석유화학은 에코-SSBR 외에도 SM계열 합성고무, 합성수지(SBS, PS, ABS 등) 고객사들과 RSM을 적용한 친환경 제품 관련 연구개발을 이어가 지속 가능성을 갖춘 제품군 확보에 주력할 방침이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