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 “조종사‧승무원 대처로 생명 살려”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항공

print

티웨이항공 “조종사‧승무원 대처로 생명 살려”

외국인 승객 호흡 곤란 발생…응급 대처로 위기 넘겨

 
 
 
티웨이항공 A330. [사진 티웨이항공]

티웨이항공 A330. [사진 티웨이항공]

티웨이항공이 빠르고 체계적인 대처로 기내에서 심각한 호흡 곤란에 빠진 승객의 생명을 구했다고 23일 밝혔다. 티웨이항공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7시 50분쯤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싱가포르로 향하던 티웨이항공 A330-300 항공기 TW171편 기내에서 이륙 2시간 후 중간 좌석에 앉아 있던 40대 후반 싱가포르 국적 외국인 남성 승객이 호흡 곤란 증상을 호소하며 의식을 잃는 응급 상황이 발생했다.
 
당시 객실 사무장이었던 김연희 객실승무원은 승객 상황을 파악 후 곧바로 조종석의 김학경 기장에게 기내 응급 상황을 알렸다. 신장 투석 및 심장 수술 이력을 호흡 곤란 승객에게 듣고 기내 승객 중 의료인 파악(닥터페이징)을 이어갔다.  
 
같이 근무 중이었던 간호사 자격을 보유한 안지웅 객실승무원과 함께 기내에 비치된 기내 응급 장비인 구급용 산소공급 기구(PO2 BOTTLE)와 비상의료용구(EMK)를 사용하며, 산소 공급과 응급조치를 이어갔다.
 
더불어 조종석은 위성전화(SATCOM)로 통화를 연결해 티웨이항공 의료 자문 대학병원에 자문을 구했다. 승무원을 같이 도와준 한의사 승객과 함께 위급 승객에 대한 응급조치를 이어 나갈 수 있도록 했다.
 
동반 승객 없이 혼자 탑승한 승객의 호흡 곤란 상태가 호전과 악화를 반복되는 상황이 이어졌다. 이에 김학경 기장은 의료 자문 및 기내 의료진의 의견을 참고로 승객의 생명이 위급하다고 판단, 싱가포르로 향하던 항공기를 베트남 호치민 공항으로 회항했다.  
 
이후 호치민 공항과 지점에 응급 승객을 맞이하기 위한 앰뷸런스 등의 준비를 요청하고, 오전 1시 30분쯤 호치민 공항에 착륙해 곧바로 램프에 대기 중이던 앰뷸런스로 병원 이송을 진행했다. 항공기는 급유와 위급 승객의 수하물 처리를 마친 후 새벽 3시쯤 호치민 공항을 출발해 싱가포르로 향했다.
 
해당 승객은 병원 도착 시 심정지가 발생해 매우 위급한 상황이었으나, 현재는 위급 상황을 넘기고 치료 중으로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학경 기장은 “탑승객의 생명을 최우선으로 회항 결정을 내렸다”며 “당시 탑승한 승객들 또한 큰 동요 없이 회항 결정에 따라 줘 더욱 감사한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