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자 ‘불만’↑…토스, 유료 서비스 ‘토스프라임’ 혜택 축소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이용자 ‘불만’↑…토스, 유료 서비스 ‘토스프라임’ 혜택 축소

적립률 6%에서 1∼4%로 낮아져
주식거래 수수료 무료 거래한도 1억원

 
 
토스프라임 혜택 축소 안내. [온라인 카페 게시글 캡처]

토스프라임 혜택 축소 안내. [온라인 카페 게시글 캡처]

토스가 20만여 명이 이용하는 유료 멤버십 서비스 ‘토스프라임’의 혜택 축소를 예고했다. 이에 기존 이용자들의 불만이 나오고 있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토스는 최근 안내를 통해 “12월 22일부터 토스프라임 혜택 정책이 바뀌며, 다음 결제일 이튿날부터 새 혜택이 자동으로 적용된다”고 밝혔다.
 
토스는 2019년 3월 ‘모든 사람의 금융 생활에 혜택을 제공하겠다’는 목표로 토스프라임을 출시했다. 이달 기준 22만 명이 매달 5900원의 요금을 내며 사용 중인 서비스다.
 
토스 가맹점인 배달의민족과 컬리, 알라딘 등 1000여 곳에서 토스페이 결제 시 현금으로 상환 가능한 토스 포인트를 적립해 주고, 토스증권 국내 주식 거래 수수료도 면제해주는 것이 주요 혜택이다.
 
이번 개편을 거치며 결제 시 토스 포인트 적립률이 낮아졌고, 전면 무료였던 주식 거래도 일정 거래금액 이상은 일부 수수료가 부과된다.
 
기존 토스프라임의 혜택은 토스페이 가맹점에서 결제한 20만원 이하 금액의 6%를 최대 월 1만2000원까지 토스 포인트로 적립해줬다. 다음 달 개편 이후에는 20만원 이하 결제 금액은 4%, 20∼60만 원 결제 금액은 1%만 적립해 준다. 1만2000원의 적립금을 받으려면 토스페이 이용금액이 더 늘어나는 것이다.
 
또한 토스증권 국내 주식 거래 수수료도 무제한으로 무료였으나, 개편 이후에는 주식 결제 주기 한 달 별로 누적 거래 금액 1억원까지만 수수료 무료 혜택이 주어진다.
 
이에 이용자들은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A씨는 “원래 토스를 이용 중인데 다음 달부터 혜택을 줄여서 없앨지, 조금이라도 (포인트 적립을) 받을 지 고민”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B씨는 “토스프라임을 이용한 지 얼마 안되긴 했는데, 유용하게 사용 중이었다”며 “12월 중순부터 정책이 바뀌기 때문에 (이용을) 고민 중”이라고 했다.

김윤주 기자 joos2@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