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의 꽃 ‘온라인 자산관리’] 매매 타이밍보다 자산배분이 관건 - 이코노미스트

Home > IT > 테크

print

[핀테크의 꽃 ‘온라인 자산관리’] 매매 타이밍보다 자산배분이 관건

[핀테크의 꽃 ‘온라인 자산관리’] 매매 타이밍보다 자산배분이 관건

모바일 시대에 금융과 정보통신기술(ICT)을 융합한 핀테크산업이 부상하고 있다. 핀테크 기업들은 원클릭결제, 크라우드펀딩, P2P대출 등 기존 금융회사들이 제공하지 못한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로 새로운 시장을 창조하고 있다. 핀테크는 사업 형태에 따라 지급결제, 금융데이터 분석, 금융소프트웨어, 플랫폼의 네 가지로 분류할 수 있다.

핀테크의 각 사업 영역별 투자 비중 역시 다변화되고 있다. 2008년 투자의 70%가 지급결제 영역에 집중되었던 반면 2013년에는 금융소프트웨어와 금융데이터 분석 부분에 무게가 실리며 다양한 영역으로 발전하고 있다. 특히 IT기술을 통해 온라인으로 제공하는 자산관리 서비스가 등장했다. 기존 서비스와 달리 금융 전문가에게 의존하지 않고 IT기술을 바탕으로 누구나 쉽게 전문적인 자산배분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게 됐다.

미국 실리콘밸리 출신의 벤처기업인 웰스프론트(Wealth Front)와 찰스 슈왑(Charles Schwab)은 자산관리 시스템인 ‘로보어드바이저’를 선보였다. 이는 투자자의 투자성향과 목적을 파악한 후 리서치 데이터를 활용해 자산을 배분하고 매매할 수 있게 해준다. 특히 자산관리 경험이 없던 투자자나 VIP 서비스를 받을 수 없는 고객층에게 저렴한 수수료, 좋은 품질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IT기술을 통해 자산배분을 돕는 플랫폼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한국투자증권은 지점에서 신청한 고객을 대상으로 포트폴리오를 제시하고 이를 매매하는 자산배분 서비스를 홈페이지 등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 삼성증권도 온라인을 통해 자산배분을 도와주는 다양한 모델 포트폴리오를 서비스한다. 미래에셋증권은 온라인에서 고객이 직접 자산배분을 할 수 있도록 포트폴리오 분석 및 전망, 매매, 사후관리까지 도와주는 ‘글로벌 자산배분솔루션’ 시스템을 열었다. ‘글로벌 자산배분솔루션’은 온라인에서 고객이 보유한 포트폴리오를 분석하고 진단함과 동시에 모델 포트폴리오를 참고해 투자성향에 맞는 최적의 자산배분을 제시한다.

온라인 자산배분은 모델 포트폴리오를 제시하는 증권사의 전문성이 중요하다. 투자자의 성향에 맞는 포트폴리오를 제시할 때 모델 포트폴리오를 참조하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미래에셋증권은 고품격 모델 포트폴리오를 위해 2015년 1월 자산배분센터, 연금사업센터, 리서치센터를 아우르는 투자솔루션 부문을 신설했고, 매달 자산배분위원회를 열어 모델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고객이 가입할 수 있는 실제 포트폴리오를 제공한다.

장기 투자 수익률의 90% 이상이 매매 타이밍이 아닌 자산배분으로 좌우된다고 한다. 따라서 채권·주식 등의 비중을 시장 상황에 맞게 조절할 때 장기적으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다. 이제 온라인 등을 통해 제공되는 우수한 자산배분 서비스를 통해 평생 무료로 소중한 나의 자산을 관리해 보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