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테크-온라인 경매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재테크

print

재테크-온라인 경매

재테크-온라인 경매

대규모의 신규자금 투입과 영향력 있는 예술계 거물들의 후원을 등에 업은 온라인 예술작품 경매사이트 패들8(Paddle8)은 과연 미래의 경매소가 될 수 있을까?맨해튼 어퍼웨스트사이드의 휑한 아파트에는 가격대가 매겨지지 않은 아프리카 조각품이 마블코믹스에서 영감을 받은 600달러짜리 스니커즈, 그리고 아직 뜯지 않은 상자 속 스티브 잡스의 캐릭터 인형과 자리 싸움을 벌이고 있다. 그 옆에는 사진 예술가 신디 셔먼의 사진이 벽을 장식하고 있고 뒷방에는 추상화가 로버트 라이먼이 그린 오프화이트(흰색과 아이보리의 중간) 색감의 그림이 네 점의 다른 고가작품 아래 걸려 있다. 하지만 이는 수집가인 장 피고치가 소유하고 있는 작품 중 일부에 불과하다. 창업가 겸 자선사업가인 장 피고치는 개인 수집가로서는 최대 규모의 아프리카 현대 미술품을 소장하고 있다. 그는 전 세계적으로 가장 다방면에 걸친 작품 콜렉션을 소장한 인물 중 한 명으로 꼽힌다.

올해 12월 장 피고치의 뉴욕 자택에 있는 작품 중 일부가 온라인 예술작품 경매사이트인 패들8을 통해 판매될 예정이다. 2011년 창업한 패들8은 프리미어 예술판매 웹사이트로 혜성처럼 등장했다. 최근에는 뉴욕에서 활동하는 영향력 있는 갤러리스트이자 패들8의 이사회 신규멤버가 된 데이비드즈 위너를 포함한 투자자들로부터 스타트업 투자의 C단계에 해당하는 투자금액 3400만 달러를 유치했다.
 예술품 거래의 불편을 제거하다
데이비드즈 위너 외에도 데미안 허스트, 화이트 큐브 갤러리의 조이 조플링와 같은 예술가, 그리스 선박왕의 아들 스타브로스 니아코스, 파운더컬렉티브·무스파트너스와 같은 벤처캐피털에서 현재까지 4400만 달러를 패들8에 투자했다. 현대미술을 취급하는 가상세계의 크리스티로 인식된 패들8은 장 피고치와 같은 널리 알려진 수집가들과 함께 하는 특별 판매 이벤트를 비롯해 디자인제품, 영화기념품, 패션 액세서리까지 사업 영역을 확장했다.

“전 세계에 소더비와 크리스티 그리고 패들8의 세 개 경매업체가 존재해야 한다는 것이 저희가 갖고 있는 높은 비전입니다. 소더비와 크리스티는 50만 달러 이상의 작품을 판매하는 하이엔드 사업에 주력하고, 저희는 50만 달러 이하의 중간 가격대 시장을 통합해 온라인으로 사업을 하는 것이지요.” 공동창업자인 알렉산더 길키스(36)의 말이다. 알렉산더 길키스는 영국 명문 고등학교 이튼칼리지를 졸업한 예술계의 권위자로 LVMH그룹에서 근무한 뒤 필립스에서 수석 경매담당자로 활동한 바 있다. 길키스는 오프라인 세계의 경매 시스템이 새로이 떠오르는 젊은 수집가들의 수요에 부응하지 못함을 알아차렸다. 길키스가 품어왔던 의심은 2010년 다른 공동창업자인 아디탸 율카를 만나며 확신으로 바뀌었다. “아디탸는 예술 시장으로 진입하기 위한 방법을 찾고 있었지만,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지 모르고 있었습니다.” 길키스가 회상하며 말했다.

자신이 가지고 있던 바이오 기술기업을 매각한 후, 율카는 수집 활동을 시작하고 싶었다. “갤러리나 경매장에 들어서서 작품을 사는 것이 꽤 간단할 것이라 생각했는데, 현실은 훨씬 더 복잡하더군요.” 율카가 당시를 떠올리며 말했다. 기존 미술품 경매는 혁신이 절실히 필요한 분야였다. 주로 사업운영을 담당하는 세 번째 창업 멤버 오스만 칸이 합류했고, 이 셋은 품질보증과 편의성을 제공함으로써 예술품 거래에 수반되는 불편함을 제거한 온라인 경매사업을 시작했다. 패들8은 칸과 율카의 하버드경영대학교 교수가 써준 5만 달러 금액의 수표를 초기 자본금으로 온라인 전시 플랫폼에서 출발했다. 그리고 곧 주요 박물관과 재단을 위한 자선 이벤트를 주최하는 기관으로 자리 잡았다. 연단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유머감각을 발휘하는 길키스가 한 몫을 했고, 패들8은 이러한 자선행사를 통해 스스로를 노출시킬 수 있었다.

경매 입찰도구인 패들(경매현장에서 사용하는 번호표)과 신흥 예술품시장인 중국에서 믿는 행운의 숫자를 딴 패들8은 2012년 영리추구를 목적으로 하는 사업부를 출범시켰고, 현재 20명의 인하우스 감정전문가 팀을 꾸리고 있다. 입찰자들이 라이브 스트리밍을 통해 경매과정을 지켜봐야 하는 옥셔나타와 같은 경쟁업체와 달리, 패들8에서는 구매자들이 휴대폰 화면을 터치하는 간단한 방법으로 경매에 올라온 품목에 입찰할 수 있다. 구매하기 전, 사용자들은 구매자가 제시한 프리미엄 및 배송수수료를 볼 수 있어 실제낙찰가를 계산할 수 있다. 일단 품목이 판매되면, 패들8은 구매시점에서 한 달 이내에 배송이 이루어지도록 한다.
 전통적인 경매기업의 틈새를 공략
지난해 패들8은 2013년 매출대비 146% 신장한 3580만 달러어치의 예술작품을 팔았다. 그리고 올해는 2분기에만 2500만 달러의 판매금액을 기록하며 무난히 작년보다 두 배 상회하는 실적을 올릴 것으로 보인다. 패들8의 매출은 이러한 판매금액의 대략 4분의 1정도다. 구매자와 판매자로부터 각각 20%와 8%의 프리미엄을 청구함으로써, 패들8은 전통적인 경매기업들이 10만 달러 미만의 품목에 대해 청구하는 30~35%의 수수료보다 낮은 커미션을 챙긴다. 그리고 소더비나 크리스티와 달리, 물리적으로 작품을 소유하지 않기 때문에 비용을 줄일 수 있다.

패들8의 품목당 평균최저가는 4800달러로 품목의 대부분은 5000달러~5만 달러 사이의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다. 이따금은 훨씬 더 상회하는 귀한 품목이 나오기도 한다(지난해 제프쿤스의 달걀 작품이 90만 달러의 기록적인 가격에 판매됐다). 또한 패들8은 개인을 위한 판매행사를 주최하기도 한다. 전설적인 래퍼 우탱클랜은 패들8을 통해 신규 비밀앨범을 판매했는데, 패들8의 창업멤버들은 그 가격대에 대해서는 발언을 거부했다. 보다 새로운 작품 및 합리적인 가격대로 무장하고 중간급 예술품 시장을 겨냥함으로써, 패들8은 경제력을 갖춘 신흥 수집가들에게 예술품 수집의 기회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여기서 이상적인 고객군은 25세~34세 사이의 신흥 수집가들이다.

문제는 경험이 없는 구매자들에게 이들이 구입한 품목이 가치가 있는 것이라는 확신을 주고, 믿을 수 있는 수집가들을 확보해 이들을 통해 품목을 판매하는 것이다. 바로 그렇기 때문에 주요 작가들이 작업한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대의 작품을 패들8에 제공할 수 있는 데미안 허스트나 데이비드즈 위너와 같은 예술계의 거물들은 스타트업인 패들8에 예술 시장의 틈새를 공략하는 데 필요한 공신력을 제공한다.

“패들8은 기존 오프라인 세계에서 갤러리들이 수행해온 일을 보완하는 역할을 하며, 전통적인 경매기업에 대한 대체재로 기능합니다.” 즈위너의 말이다. “다양한 가격대와 디지털 플랫폼은 기존의 그리고 새로운 수집가 및 위탁자로 구성된 글로벌 네트워크에 더 큰 접근성을 제공합니다.”

모두 합산하여 패들8에 소수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이 3명의 창업자들은 패들8 웹사이트를 통해 판매된 품목의 수에 대해 언급하기를 거절했다. 그렇지만 고가와 저가 품목 모두를 취급하는 패들8의 포트폴리오가 새로운 수집가들에 어필하고 있다는 점은 확실하다.

- NATALIE ROBEHMED 포브스 기자, 추가 보도 KARSTEN STRAUSS 포브스 기자

위 기사의 원문은 http://forbes.com 에서 보실수 있습니다.

포브스 코리아 온라인 서비스는 포브스 본사와의 저작권 계약상 해외 기사의 전문보기가 제공되지 않습니다.

이 점 양해해주시기 바랍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