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금자산의 강자 미래에셋증권] 개인연금저축 잔고 1조7400억원 부동의 1위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보험

print

[연금자산의 강자 미래에셋증권] 개인연금저축 잔고 1조7400억원 부동의 1위

[연금자산의 강자 미래에셋증권] 개인연금저축 잔고 1조7400억원 부동의 1위

고령화 사회에 진입하고 있지만 노후 준비는 턱 없이 부족하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한국의 공적연금 소득대체율은 40%에 불과하고, 노인빈곤율은 47%에 달한다. 금리가 낮아 과거처럼 예금만 믿고서는 노후를 보장받을 수 없다. 장기적인 연금 수익률을 높이는 전략이 필요하다. 이런 현실에 착안해 미래에셋증권이 내놓은 연금서비스가 시장의 관심을 끌고 있다.

미래에셋증권은 3월 말 기준 개인연금저축 잔고 약 1조7400억원을 달성, 업계 1위에 올랐다. 안정적인 수익을 위해 글로벌 자산배분 서비스를 개인연금 가입자에게 제공한 것이 주효했다. 미래에셋증권 자산배분센터는 모델 포트폴리오(MP, Model Portfolio)를 기반으로 고객이 가입할 수 있는 실제 포트폴리오(AP, Actual Portfolio)를 제공했다. 연금저축계좌 가입자가 국내외 유망 자산에 골고루 자산을 배분할 수 있도록 투자의 길을 열어준 것이다. 또 연령과 직업에 따라 은퇴자금을 마련하는 방법이 다른 만큼 직장인·금융자산가·교사·공무원·자영업자·주부 등 고객별 특성에 맞는 상담으로 상품을 제안하고 있다.

미래에셋증권은 지난해 온라인에서 고객이 직접 자산배분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글로벌 자산배분솔루션’ 시스템을 열었다. 홈페이지를 통해 본인의 연금포트폴리오와 추천 MP를 비교·분석할 수 있도록 했다. 온라인에서 몇 번의 클릭만으로 각 자산군별 추천 상품으로 포트폴리오를 쉽게 재구성할 수 있는 서비스다. 포트폴리오 분석 및 전망·매매·사후관리까지 가능해 연금을 좀 더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미래에셋증권은 지난해 말 적립금 상위 10개 퇴직연금 사업자 중 7년 공시수익률 기준 연평균 수익률 1위에 올랐다(확정 급여형(DB) 연 4.77%, 확정기여형(DC) 5.66%). 1위의 배경에는 2010년에 출시한 ‘글로벌 자산배분 퇴직연금 랩’이 있다. 퇴직연금에 랩어카운트와 글로벌 자산배분을 접목시킨 상품이다. 자산배분에서 상품 선택은 물론 정기적인 포트폴리오 교체(리밸런싱)까지 전문가에게 관리 받는 서비스다. 현재 이 랩어카운트의 가입자는 약 1만9000명이다. 운용 규모는 약 5600억원으로 미래에셋증권 확정기여형(DC) 퇴직연금 실적배당형 상품 가입자의 절반 정도가 이용하고 있다. 이 상품의 인기가 꾸준한 데는 이유가 있다. 미래에셋그룹은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자산배분위원회가 체계적인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한다. 이를 통해 국내외 우수 펀드에 분산·투자해 안정적 성과를 낸 것이 인기 비결이다. 고객 연령에 따라 투자 유형도 자동 변경되는 라이프 사이클 서비스도 제공한다. 랩어카운트의 차별화된 특징 중 하나다.

미래에셋증권은 연금사업에 집중해왔다. 그 결과 2016년 3월 말 기준 퇴직연금 적립금 약 4조4600억원, 개인연금 잔고 약 1조7400억원에 이르렀다. 총 6조2000억원에 달하는 고객 연금자산을 관리하고 있다. 지난해 전체 퇴직연금 시장 적립금이 18% 성장하는 동안 미래에셋증권의 적립금은 27% 증가했다. 특히 2015년 1월에는 증권 업계 최초로 확정기여형 퇴직연금(DC) 운용관리 적립금 1조원을 달성했다. 올해 3월 현재 확정기여형(DC) 퇴직연금 적립금은 1조3000억원이 넘는다. 우수한 실적의 배경에는 전문가 그룹이 있다. 계리사·회계사·세무사·노무사 등 업계 최대 규모 연금 전문 인력과 리서치·상품기획·투자전략 분야 전문가들이 모여 자산배분 모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 박상주 기자 sangj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