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분양가 3.3㎡당 1000만원 돌파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아파트 분양가 3.3㎡당 1000만원 돌파

아파트 분양가 3.3㎡당 1000만원 돌파

새 아파트 분양가가 7년 만에 다시 3.3㎡당 1000만원을 돌파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직전 수준으로 2008년(1083만원)·2009년(1075만원)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금액이다. 부동산 114에 따르면 올 1~7월 전국에서 분양한 신규 아파트단지의 평균 분양가는 3.3㎡당 1018만원이다. 전국에서 5곳이 3.3㎡당 1000만원을 넘었다. 서울·경기도·인천·부산·대구다. 전국에서 분양가가 가장 비싼 곳은 서울이다. 3.3㎡당 2158만 원이다. 공급면적 105㎡ 분양가가 6억9000만원인 셈이다. 대구가 1220만원으로, 두 번째로 분양가가 비쌌다. 부산(1104만원)·경기도(1097만원)·인천(1020만원)이 뒤를 이었다.

분양가가 3.3㎡당 1000만원을 처음 넘은 것은 2008년이다. 부동산 호황 바람을 타고 1083만원으로 상승했다. 같은 해 금융위기가 닥치면서 2009년 1075만원으로 떨어졌고 이후 줄곧 1000만원을 밑돌았다. 부동산 114 김은진 리서치팀장은 “금융위기 여파로 집값이 하락하고 미분양이 쌓였지만 지난해부터 분양시장이 호황을 맞았다.”고 말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