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퀸의 집을 가져라 - 이코노미스트

Home > >

print

맥퀸의 집을 가져라

맥퀸의 집을 가져라

60~70년대를 주름잡은 스티브 맥퀸의 빈티지 자동차나 오토바이를 가지는 것보다 더 ‘쿨’한 건 무엇일까. 그가 살았던 집에서 사는 게 아닐까? 맥퀸이 살았던 팜 스프링스 저택이 최근 호가 460만 달러에 매물로 나왔다. 20세기 중반의 느낌을 가진 모던 하우스다. 1964년 휴 캡터(Hugh Kaptur)가 설계했으며, 410㎡ 면적에 침실 4개, 욕실 4개, 수영장을 갖추고 있다. 이웃들도 너무나 좋다. 사우스릿지 드라이브에 위치한 맥퀸 저택의 바로 옆에는 존 로트너(John Lautner)가 설계한 엘로드 하우스(영화 <007 다이아몬드는 영원히>에서 오직 목소리로만 지시하는 윌러드 화이트가 은신 중인 저택으로 나와 유명해진 집)가 있다. 집의 보존 상태도 아주 좋아서 맥퀸이 살았던 당시 모습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그럼 집 안은 어떻게 꾸며져 있을까. 맥퀸은 당시 아내였던 닐 애덤스(Neile Adams)에게 자신이 원하는 방식을 명확히 이야기했다고 한다. “자기, 이건 그냥 내 집으로 생각해줘. 괜찮지? ‘남자 집’으로 보이게 꾸며줘. 여성스러운 건 하나도 없어야 돼.” 둘이 결국 이혼한 것도 놀랍진 않다.

- MICHAEL SOLOMON 포브스 기자

위 기사의 원문은 http://forbes.com 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포브스 코리아 온라인 서비스는 포브스 본사와의 저작권 계약상 해외 기사의 전문보기가 제공되지 않습니다.

이 점 양해해주시기 바랍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