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다주택 ‘집부자’ 2000명 ↓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지난해 다주택 ‘집부자’ 2000명 ↓

지난해 다주택 ‘집부자’ 2000명 ↓

지난해 주택을 51채 이상 소유한 집 부자가 1988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51채 이상 집 부자는 2015년 2907명으로 정점을 찍은 후 점점 줄어들다가 지난해에는 2000명 아래로 떨어졌다. 12월 22일 통계청이 국가통계포털을 통해 공개한 2017 주택소유통계 세부 자료를 보면 지난해 11월 1일 기준으로 주택 51채 이상을 소유한 집 부자는 1988명으로 전년보다 25.8% 감소했다. 지난해 전체 주택소유자는 1366만9851명으로 전년보다 2.7% 늘어났고, 2주택 이상 보유한 다주택자는 211만9163명으로 200만 명을 돌파하면서 전년보다 15.5% 증가했다. 하지만, 주택 41채∼50채 소유자는 1007명으로 전년보다 18.6%, 51채 이상 소유자는 25.8% 각각 급감했다. 주택 51채 이상 보유자는 2012년 949명에 불과했지만, 2013년 1447명으로 빠르게 늘었다가 2014년 506명으로 급감했다. 이후 2015년 2907명으로 정점을 찍은 후 2016년 2680명으로 7.8% 줄어들었다가 이번에 25.8% 급감하면서 2000명 아래로 떨어졌다. 지난해 51채 이상 집 부자는 남성(1071명)이 여성(917명)보다 많았다. 51채 이상 집부자의 증감은 주택매매가격 추이와 궤를 같이하는 것으로 보인다. 집값이 주춤할 때 샀다가 가파르게 오르면 차익실현을 하는 식이다. 실제로 지난해 11월 1일 기준으로 1년 전보다 보유주택의 총자산가액이 증가한 사람은 978만7000명으로, 전체 주택소유자의 약 71%에 달했다. 10명 중 7명이 지난해 집값 상승으로 자산가치가 늘어나는 경험을 한 것이다. 이 중 주택 자산가액 증가액이 1억원 이상인 주택소유자는 104만 명에 달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