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 뉴욕증시] 경제지표에 실망한 뉴욕증시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글로벌

print

[굿모닝 뉴욕증시] 경제지표에 실망한 뉴욕증시

단기 낙관론 약화 속 불안정성 유지
비트코인 약세도 증시에 영향

뉴욕증시가 경제 지표에 대한 실망감 속에 하락으로 마감했다. 단기 낙관론이 약화되는 분위기 속에 당분간 불안정한 시장 상황이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다.  
 
2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일 대비 81.52포인트(0.24%) 하락한 3만4312.46으로 마감했다. S&P500지수는 전일 대비 8.92포인트(0.21%) 떨어진 4188.13을 기록했고, 나스닥지수는 4.00포인트(0.03%) 내린 1만3657.17로 거래를 마쳤다.
 
투자자들은 경제 지표와 비트코인 등락, 인플레이션 우려 등에 영향을 받았다. 우선 이날 발표된 미국 5월 소비자신뢰지수가 시장 예상치를 밑돌면서 주가가 약세로 돌아섰다. 콘퍼런스보드가 집계한 5월 소비자신뢰지수는 117.2로 전문가 예상치인 118.7을 밑돌았다. 4월 소비자신뢰지수는 121.7에서 117.5로 하향 조정되긴 했지만, 전월 예비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가장 높았던 만큼 투자자들에 실망감을 안겨줬다.  
 

시장 예상치에 미치지 못한 소비자신뢰지수  

 
현재 여건지수는 144.3로 전월 기록한 131.9에 비해 상승했지만, 기대지수는 4월 121.7에서 이달 117.5로 둔화 되는 모습을 보이면서 단기 낙관론이 약화됐다. 현재 여건 지수는 현재의 비즈니스 상황과 고용 상황에 대한 소비자들의 평가를 반영하는 지수고, 기대지수는 소득과 비즈니스, 고용 상황에 대한 단기 전망을 나타낸다.
 
신규 주택 판매건수는 시장 예상치를 밑돌았다. 4월 신규 주택판매는 전월보다 5.9% 감소한 86만3000채(연율·계절조정치)를 기록했다. 시장 전망치는 95만9000채였다. 다만 판매 중간가격은 지난달 33만4200 달러에서 4만 달러 가량 상승한 37만2400달러를 기록했다. 여기에 케이스-쉴러 주택가격 지수는 전년 대비 13.3% 급등해 2005년 12월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이날 비트코인 가격이 하락한 것도 주식 투자자들의 불안감을 키웠다. 비트코인 가격은 전날 4만 달러선까지 회복되는 모습이 나타나기도 했으나 이날 3만7000달러대까지 밀렸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각국 중앙은행들이 유동성 공급 속에 대표적인 위험 자산으로 떠오른 비트코인의 최근 기술주와 대형 성장주의 등락과 연동되는 모습을 나타내고 있어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물가 상승 압력에 따른 긴축 우려는 진정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찰스 에반스 시카고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가 인플레이션이 걷잡을 수 없이 치솟는 것을 암시하는 수준은 아니라고 밝혔기 때문이다. 미국채 10년물 금리도 전일 1.608% 수준에서 이날 1.570%까지 하락했다. 찰스 에반스 시카고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이날 연설문에서 “미 국채 금리 가격에 반영된 인플레이션 요인은 2013년 수준”이라며 “지난 몇 년 동안 인플레이션 압력이 약했다는 점을 고려할 때 인플레이션 전망은 환영할 일”이라고 밝혔다.
 
※ 자료제공 : 인피니티투자자문 최일호 상무·CFA, 김형선 연구원  
 
황건강 기자·CFA  hwang.kunka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