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장석 전 민정비서관, SK에코플랜트 ESG 부문장으로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윤장석 전 민정비서관, SK에코플랜트 ESG 부문장으로

 
 
SK에코플랜트 CI. [SK건설]

SK에코플랜트 CI. [SK건설]

최근 사명을 바꾸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SK에코플랜트(옛 SK건설)가 최근 전 검찰 고위 인사를 영입했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윤장석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SK에코플랜트 ESG 부문장을 맡게 됐다.  
 
SK에코플랜트의 이번 결정은 두 가지 의도로 풀이된다. 우선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이 구속되고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등 그룹 임원들이 재판에 들어간 가운데 검찰 수사에 대비하려는 차원이다.
 
또 ESG 경영 측면에서 준법 부분에 더욱 중점을 두려한다는 분석도 나온다. 현재 SK에코플랜트 ESG 부문에는 법무팀이 속해 있다.
 
윤 전 민정비서관은 사법시험 25기로 광주지검 순천지청 부장검사와 법무부 정책기획단장을 맡은 엘리트 검사 출신이다. 2016년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 민정비서관을 거쳐 우병우 전 민정수석 측근으로도 통한다.  
 
민보름 기자 min.boreum@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