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착용해도 얼굴 인식'… 신한카드, 페이스페이 업그레이드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카드

print

'마스크 착용해도 얼굴 인식'… 신한카드, 페이스페이 업그레이드

신한금융그룹 디지털 전환 전략인 ‘디지로그’ 일환
카페테리아에서 이용하고 사원증도 대체해 코로나 예방

서울 중구 신한카드 본사 1층 출입 게이트에서 신한카드 직원이 신한 페이스페이로 본인 인증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신한카드]

서울 중구 신한카드 본사 1층 출입 게이트에서 신한카드 직원이 신한 페이스페이로 본인 인증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신한카드]

 
신한카드가 자사의 얼굴인식 결제 서비스인 ‘페이스페이’(FacePay)를 마스크 착용 상태에서도 안면 인식 가능하도록 업그레이드했다. 페이스페이 고도화는 신한금융그룹의 디지털 전환 전략인 ‘디지로그(Digilog)’ 전략의 일환이다.
 
신한카드는 1일 업그레이드한 페이스페이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한카드 본사에서 임직원을 대상으로 시범운영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업그레이드 된 페이스페이는 무인 등록기에서 마스크 미착용 상태로 최초 1회만 등록하면 마스크를 착용해도 이용할 수 있다.
 
신한카드는 이 서비스를 카페테리아에서 이용할 수 있게 한 것 뿐만 아니라 사원증으로도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무인 등록기에 사번 등 임직원 정보를 한번만 등록하면 카드 형식의 사원증을 휴대하지 않아도 페이스페이로 사무실을 편리하게 다닐 수 있다.  
 
페이스페이 고도화로 안면 인식 과정에서 체온 측정까지 할 수 있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금융위원회가 2019년 혁신금융서비스로 선정한 페이스페이는 지난해 국내 최초로 한양대학교에서 상용화됐다. 이후 CU한양대생활관점에서 얼굴 인식만으로 출입과 결제가 가능한 서비스를 선보였다. 올해부터는 대형 유통점인 홈플러스 월드컵점에서도 페이스페이 이용이 가능하다. 
 
유태현 신한카드 디지털퍼스트본부장은 “국내 바이오 결제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페이스페이의 업그레이드는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에서 출입과 결제를 위한 본인 인증을 처음으로 적용한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김하늬 기자 kim.honey@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